'실화탐사대' 특수부대 예능 출연 A중사, 전여친 사진 유포 인정

인사이트MBC '실화탐사대'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실화탐사대'가 유튜버이자 전 특수부대 저격수 출신 A중사의 실체를 낱낱이 공개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MBC '실화탐사대'에서는 최근 한 예능프로그램에서 하차한 A중사의 불륜, 불법촬영, 유포부터 학교폭력, 불법 사이트 운영 등의 의혹까지 집중 조명했다.


이날 방송에서 A중사는 불법촬영 유포 피해자이자 제보자인 B씨 앞에 무릎을 꿇기도 했다.


B씨는 TV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는 A중사를 보고 제보 과거 기억이 떠올라 피해 사실을 제보했다.


인사이트MBC '실화탐사대'


A중사는 B씨와의 통화에서 "일 년 전쯤 전화를 하려고 했다. 어차피 만나서 이야기하고 나서 진정성이 안 보인다든지, 그런 부분이 보이며 그때 해도 상관없지 않냐. 부탁하고 싶은 건 SNS 글을 그때까지라도 내려줬으면 좋겠다"라고 요청했다.


이에 B씨는 "사과하기도 전에 부탁부터 하는 거냐"며 황당해했다.


그러자 A중사는 직접 만나서 사과하고 싶다고 전해왔다. 이후 두 사람은 한 카페에서 만났다.


A중사는 B씨에게 "헤어지면서 물론 화가 나니까 그때 했던 말들에 대해 사과하고 싶었다"라면서 "내가 이혼하면서 가정이 파탄 나면서 힘든 시기를 보내니까 내 입장밖에 생각을 못했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MBC '실화탐사대'


그러면서도 불법촬영물 유포에 대해서는 "누나가 나를 좋아해서 내 취향을 맞춰 준 것 아니냐"라고 뻔뻔한 답을 내놨다.


B씨는 "넌 아직도 뭘 잘못했는지 모른다. 그 사이트를 들어갔을 때 충격적이었다"라고 토로했다.


이에 A중사는 "기억난다. 사진을 올린 것. 차에서 찍은 거랑 벤치에서 찍은 것"이라고 밝혔다.


B씨가 "네가 지금 유포했다는 것도 인정하고 있고. 그래 다 좋다. 벌은 받아야지?"라고 하자 A중사는 B씨 앞에 무릎을 꿇었다.


인사이트MBC '실화탐사대'


그러면서도 A씨는 '실화탐사대' 제작진의 연락에는 묵묵부답이었다.


A씨는 B씨에게 이혼했다고 했지만, 이는 거짓으로 밝혀졌다.


한편 제보자 B씨는 A중사가 자신의 신체 사진을 몰래 유포했으며 초대남을 불러 관계를 맺자며 자신의 취향을 강요했다고 고백했다.


또한 그는 자폐아 친구를 이유 없이 괴롭히는 등 학교폭력 의혹까지 제기된 상태로 이날 방송에서 동창과 부대 선배의 폭로가 나오기도 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