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성매매 여성들한테 'LH 공공주택' 우선 제공...생계유지비, 주거안정비 추가 지원

인사이트철거되는 성매매 집결지 / 뉴스1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경남 창원시가 성매매 여성의 재활을 돕기 위해 안정적인 주거를 제공한다.


창원시는 이달 초 한국토지주택공사(LH) 경남지역본부와 업무 협약을 맺고 탈성매매 여성들의 자활 지원을 돕기로 했다.


협약은 성매매 피해 여성 자립·주거 안정을 내용이 골자다. LH 경남지역본부는 창원시가 관련 조례에 따라 추천한 탈성매매 자활 지원 여성에게 매입임대주택을 최대 4년까지 지원한다.


매입임대주택은 LH가 다세대주택을 사들여 개·보수한 뒤 주변 시세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공급하는 주택이다.


오는 5월 시행 규칙이 제정되면 본격적으로 자활 지원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인사이트뉴스1


시는 13일 성매매 집결지가 있는 서성동을 찾아 현장 상담을 실시하기도 했다.


현장 상담에서 시는 성매매 자활 지원사업에 대한 홍보와 함께 성매매 여성을 위한 현장 상담 활동으로 자활지원대 상자를 확보하고 탈성매매를 유도했다.


시는 주거 외에도 생계 유지비, 주거 안정비, 직업훈련 등을 지원하며, 구조지원사업(의료·법률지원, 기타 상담)을 실시하고 있다.


김남희 창원시 여성가족과장은 "창원시의 성매매집결지 폐쇄 추진계획에 따라 피해 여성의 인권 보호와 자활이 선행돼야 하며, 피해 여성 자활 지원 조례를 통해 탈성매매를 돕고 지속적인 사후관리로 재유입을 방지하기 위해 다양한 지원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창원시는 성매매 집결지를 폐쇄하고 근린공원으로 개발한다는 방침이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뉴시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