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형준 부산시장 "평일 점심시간에 '5인 이상 모임' 허용 검토"

인사이트박형준 부산시장 / 뉴스1


[뉴스1] 노경민 기자 = 부산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소상공인의 어려움을 덜기 위해 5인 이상 사적모임을 평일 점심시간 동안 한시적으로 허용하는 방안을 검토한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15일 코로나19 브리핑을 열고 '제1회 비상경제대책회의' 개최 결과를 발표하며 소상공인을 위한 생계 대책을 제시했다.


시는 코로나19 확산세가 안정되는 시기에 평일 점심시간에 한정해 5명 이상 모임을 허용하는 방안을 정부와 협의할 예정이다.


업소에서는 테이블 간격, 칸막이 설치, 방역수칙을 강화하고 시에서는 필요한 조치를 지원할 예정이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아울러 신용등급에 관계없이 지원받도록 1000억원 규모의 '3無 특별자금'(무한도, 무신용, 무이자)을 오는 5월 중 출시할 계획이다.


지역 금융기관이 자발적으로 참여해 운영자금을 출연하고, 부산시에서는 이자를 지원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기존 4000억원의 정책자금을 5000억원으로 확대하고, 이중 2000억원은 업체 경영에 가장 큰 부담으로 작용하는 임차료 지원을 위해 활용된다. 올해 만기 도래인 대출자금의 상환 기간을 기존 5년에서 7년으로 연장한다.


또 지역화폐 '동백전'의 발행 규모를 월 최대 2000억원으로 확대하고, 캐시백도 60만원까지 늘린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온라인 소비 환경에 대응해 디지털 전환 공간을 구축하고, 온라인 취약계층에 대한 교육을 강화하는 등 소상공인의 비즈니스 역량 강화에도 노력을 기울인다.


특히 온라인 판로 개척을 희망하는 소상공인에게 디지털 청년전문가를 배치해 청년 일자리를 창출하고, 소상공인 경영 안정에 도움을 줄 예정이다.


오는 5월에 열리는 '공공모바일 마켓앱'을 통해 주문과 배송 서비스를 제공해 전통시장과 동네 음식점에 활력을 불어넣을 계획이다.


마지막으로 박 시장은 이날 대책회의에서 합의된 사항으로 선결제, 착한 임대인 운동 등 '범시민 캠페인' 추진, 현장을 통한 방역수칙 약점 보완, 지원금 지급기준 개선, 소상공인 종합지원센터 조속 설치 등을 약속했다.


박 시장은 "아직 방역에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는 상황이지만, 적절한 균형점을 조금씩 찾아 나가겠다"며 "시정의 운영은 일선 현장의 의견을 모아 시민이 원하는 방향대로 만들어가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