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실 급하다" 남편 차 세운 아내, 인천 무의대교서 투신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인천 무의대교를 건너던 40대 여성이 바다에 빠져 숨지는 사고가 발생해 해경이 수사에 나섰다.


15일 인천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 44분쯤 인천 중구 무의대교에서 A(43)씨가 바다에 빠졌다는 신고가 119에 접수됐다.


당시 A씨는 남편과 함께 차를 타고 인천 무의대교를 건너던 중 "화장실이 급하다"고 말한 뒤 차를 세웠다.


A씨가 떨어진 지점은 무의도에서 잠진도 방향의 무의대교 중간으로 파악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는 출동한 구급대원에 의해 심폐소생술(CPR)을 받으며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다.


경찰 조사에서 A씨 남편은 "아내가 화장실에 가고 싶다고 해서 잠시 차를 세웠는데 갑자기 뛰어내렸다"고 진술했다.


현재 해경은 현장 인근 CCTV를 분석해 정확한 사건 경위를 수사 중에 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