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날 쉼표 머리로 한쪽 눈 가리더니 '시력 이상' 왔다 고백한 '카페사장' 최준 (영상)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인사이트] 박효령 기자 = 개그맨 김해준이 캐릭터 최준을 연기하면서 시력 이상이 왔다고 털어놨다. 


지난 14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 유튜브 채널 '피식대학'의 'B대면 데이트' 속 최준 캐릭터로 인기몰이 중인 김해준이 출연했다. 


이날 김해준은 자신의 캐릭터 최준에 대해 영화 '내 아내의 모든 것'에 출연한 류승룡을 실존 인물로 뒀다고 언급했다. 


그는 영화 속 대사 "철이 없었죠. 샹송이 좋아서 파리에 갔던 자체가"를 최준의 명대사로 활용했다고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특히 김해준은 "(과거) MBC '별은 내 가슴에' 안재욱 씨를 따라 했다. 웃기는 것보다 멋있었던 캐릭터였다"라며 최준 쉼표 머리의 원조를 설명했다. 


이어 그는 쉼표 머리 때문에 고민이 생겼다고 말해 이목을 끌었다. 


김해준은 "눈을 가리니까 점점 시력저하가 오더라. 장시간 촬영하다 머리를 걷으면 눈앞이 깜빡 거린다"라며 고충을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시력 이상'이 왔음에도 그는 "더 큰 '쉼'을 드리기 위해서 머리를 더 기르고 있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뿐만 아니라 김해준은 최준 캐릭터는 항상 체크 셔츠만 입는다고 강조해 궁금증을 모았다. 


그는 "(최준은) 완벽주의자이기 때문에 모든 걸 체크하기 위해서 체크 셔츠만 입는다"라고 너스레 섞인 발언을 해 재미를 더했다. 


인사이트YouTube '피식대학(Psick Univ)'


인사이트YouTube '김해준'


※ 관련 영상은 1분 6초부터 확인할 수 있습니다.


네이버 TV '라디오스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