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중생 성희롱·꼬탄주 재연' 논란에 "TV의 선은 어디인가" 고민 토로한 김민아

인사이트MBC every1 '대한외국인'


[인사이트] 박효령 기자 = 성희롱 및 19금 개인기 논란에 휩싸였던 방송인 김민아가 고민을 토로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MBC every1 '대한외국인'에 김민아가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진행자 김용만은 김민아에게 "제2의 장성규로 불리지 않냐. 예능을 해보니까 어떠냐"라고 질문했다. 


김민아는 "많은 사람이 있을 때 말할 타이밍을 잡는 게 제일 어렵다"라며 고충을 털어놨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every1 '대한외국인'


김민아는 "'TV의 선은 어디인가'라는 고민이 (최근) 많아졌다"라고 언급했다. 


이를 들은 김용만은 "경력이 쌓이면 알 수 있다. 나중에 생길 거다"라며 김민아를 격려했다. 


앞서 김민아는 유튜브 채널 '왜냐맨하우스'에서 영화 '내부자들' 속 배우 이경영의 19금 폭탄주 장면을 따라 해 시청자의 지적을 받았다. 


전체관람가 영상에서 김민아가 특정 신체 부위로 폭탄주를 만드는 장면을 따라한 것이 불편했다는 의견이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every1 '대한외국인'


과거 중학생에게 성희롱으로 해석될 수 있는 발언을 해 비난을 받은 바 있기에 김민아의 이 같은 행동에 더욱 엄격한 잣대를 들이댔다.

 

김민아는 지난해 5월 '대한민국 정부' 유튜브 채널의 '왓더빽 시즌2'에서 남자 중학생과 화상 인터뷰를 하며 "한창 에너지가 많은 시기인데 그 에너지는 어디에 푸냐", "그럼 혼자 있을 때 뭐 하냐" 등의 성희롱적 발언을 해 구설에 오른 바 있다. 


논란이 일자 김민아는 출연 중이었던  tvN '온앤오프', KBS Joy '이십세기 힛-트쏭'에서 하차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왜냐맨하우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