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콘 폐지돼 '배달알바' 하는데 방송국 사람 만날까봐 '여의도 콜' 안잡았다는 개그맨 (영상)

인사이트JTBC '1호가 될 순 없어'


[인사이트] 정현태 기자 = 배정근이 '개그콘서트' 마지막 방송 이후 남은 아련함 때문에 KBS 홀이 있는 여의도로 배달 일을 못 갔다고 밝혔다.


지난 11일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배정근, 김단하 부부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배달 일을 마치고 들어온 배정근에게 김단하는 "오늘 배달 어디 어디 갔어?"라고 물어봤다.


배정근은 "최대 멀리 간 건 금천구"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근데 오늘 여의도에 콜 들어온 거 안 갔어"라며 씁쓸한 표정을 지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1호가 될 순 없어'


김단하는 "아직까지 (KBS 있는) 여의도 쪽만 봐도 슬퍼?"라고 물었고, 배정근은 "아니야. 이제 슬픈 건 끝났어"라고 답했다.


이에 김단하가 "그럼 여의도는 언제까지 안 갈 거야?"라고 말하자, 배정근은 "못 가. 무서워"라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이후 인터뷰에서 배정근은 청춘을 바친 '개그콘서트'가 마지막 방송을 하자 상실감이 대단히 컸다고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1호가 될 순 없어'


지난달 28일 '1호가 될 순 없어' 방송에서 배정근은 "KBS로 배달 갔을 때 제일 슬펐다"라며 "헬멧을 쓰고 갔는데 나를 알아보는데 어쨌든 배달을 왔으니까 '나도 여기 직원이었는데' 하는 마음에 기분이 이상했다"라고 밝힌 바 있다.


이후 배정근은 이 같은 힘든 감정을 느끼고 싶지 않았던지 KBS가 있는 여의도 쪽에 발을 디디는 것조차 힘겨웠던 모양이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보던 MC 박미선은 "지금도 여의도 가는 게 좀 그래?"라고 조심스럽게 묻자, 배정근은 "여의도 단가(배달료)가 많이 올라갔더라고요. 무조건 가야죠"라며 애써 밝은 표정을 지었다.


한편 KBS2 '개그콘서트'는 지난해 6월 마지막 방송을 끝으로 21년 역사를 뒤로하며 폐지가 아닌 휴식기를 갖는다고 밝혔다.


인사이트JTBC '1호가 될 순 없어'


인사이트KBS2 '개그콘서트'


※ 관련 영상은 12초부터 확인할 수 있습니다.


네이버 TV '1호가 될 순 없어'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