룸살롱서 도우미랑 120만원치 술판 벌이고 동선까지 거짓말한 현직 해경간부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인천 해양경찰서 소속 경위가 룸살롱에서 120만원 상당의 술판을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그는 방역당국 역학조사에서 이 사실을 숨긴 것으로 알려졌다. 그 결과 41명의 추가 확진자가 발생했다.


14일 시사저널은 "A경위가 지난해 11월 13일 인천 연수구 옥련동의 한 유흥주점에서 해사채취업체 임원 등 3명과 함께 약 2시간 10분간 술을 마셨다"라고 보도했다.


당시 A경위는 인천지역 해상에서 해사채취업체의 불법행위를 단속하는 업무를 맡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들은 양주 3세트를 주문해 마셨고, 유흥접객원도 4명을 불러들였다. 이날 이들이 마신 술값과 접객원 봉사료는 총 약120만원 상당이었다.


이후 A경위는 코로나19에 확진됐는데, 보건당국 역학조사 과정에서는 이 사실을 숨겼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 때문에 보건당국은 초동대처를 제 때 하지 못했다. 그 결과 41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


중부해경청은 지난해 12월 7일 전담수사반을 꾸리고 A경위와 해사채취업체 임원의 유착 의혹 수사에 나섰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수사반은 이들이 방문한 룸살롱을 압수수색하고 내부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 영상자료와 매출 정보 등을 확보했다.


하지만 4개월이 지난 현시점까지도 A경위에 대한 수사결과는 나오지 않고 있다. 일각에서는 이들의 수사가 느려지는 이유가 '제 식구 감사기'가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한편 감염병예방법 처벌 조항에 따라 자가격리 조치 위반자는 1년 이하 징역 또는 1천만원 이하 벌금에 처해진다.


아울러 역학조사를 거부 방해 또는 회피하거나 거짓 진술, 고의로 사실을 누락·은폐할 경우에는 '2년 이하 징역 또는 2천만원 이하 벌금'에 처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