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남성이 '잠재적 가해자'라는 여가부 교육 영상에 '정신적 학대'라며 일침한 이준석

인사이트이준석 전 미래통합당 최고위원 / 뉴스1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이준석 전 미래통합당 최고위원이 최근 논란이 된 성 교육 영상물을 두고 "정신적 학대"라고 주장했다.


여성가족부 산하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이 제작한 이 영상물엔 "남성은 스스로 가해자가 아님을 증명해야 한다"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


지난 13일 이 전 최고위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지금 정부여당이 설정한 성평등 세계관에서는 남성을 '잠재적 가해자'라고 가르친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남성은 자신이 잠재적 가해자가 아님을 밝혀야 한다. 이런 거 정부, 여당이 시정 안 하고 20대 남성 지지율 1%라도 회복할지 두고 보자"고 지적했다.


인사이트뉴스1


이 전 위원은 또 박영선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내건 '재난위로금 10만원', '청년 데이터 5기가바이트(GB) 지급' 등 공약을 언급하며 "10만원? 5기가? 다 필요없다"고도 했다.


20대 남성의 표심을 사로잡기 위해선 왜곡된 페미니즘을 바로 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제가 되고 있는 양평원 강의는 '잠재적 가해자와 시민적 의무'라는 제목의 영상으로, 나윤경 양평원장의 설명을 토대로 진행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 젠더온


나 원장은 영상에서 "'미투' 운동이 확산하면서 성인지 교육의 필요성을 강조하는 요즘 적지 않은 남성들이 '왜 남성을 잠재적 가해자 취급하느냐'고 항변하는 등 부정적 반응을 보이고 있다"며 "남성들은 의심한다고 화를 내기 보단 자신은 나쁜 남성들과는 다른 사람임을 증명하는 노력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이를 시민적 의무라고 정의한다"고 말했다.


이 영상은 지난해 2월 제작됐는데, 일부 학교에서 교육용으로 쓰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최근 논란이 되고 있다.


영상을 두고 커뮤니티에서는 남성을 잠재적 가해자로 모는 것은 부당하다는 비판이 잇따랐다. 이에 대해 양평원 측은 "내부 논의를 거쳐 공식 입장을 발표하겠다"고 했다.


2003년 설립된 양평원은 양성평등 관련 공무원 교육과 전문 인력 양성 등을 담당하는 여가부 산하기관이다. 지난해는 109억원의 정부 지원금을 받았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