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박원순이 추진한 '남북교류사업' 폐기 검토한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박원순 전 서울시장이 역점을 두고 추진한 사업을 부서별 업무 보고에서 제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일각에서는 오세훈 서울시장이 박 전 시장의 흔적 지우기에 돌입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14일 한국일보는 서울시가 오는 16일까지 이뤄지는 각 실·국·본부별 업무 보고에서 서울민주주의위원회와 남북교류협력단, 서울혁신기획관을 배제했다고 전했다.


언급된 조직은 모두 박 전 시장이 상당히 공을 들렸던 조직들로 예초 13일로 예정됐던 주택건축본부 업무 보고를 12일로 당긴 것과 대조된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박 전 시장이 역점을 두고 추진했던 사업을 업무 보고에서 제외한 것을 두고 사실상 '정리 수순에 들어간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실제 박 전 시장이 후보 시절 한국매니페스토실천본부에 답한 바에 따르면 오 시장은 박 전 시장이 추진했던 229개 주요 정책 공약 중 22개를 보류 및 폐기, 149개를 수정 및 보완한다고 했다. 


업무 보고에서 제외된 남북교류협력 추진사업도 축소될 가능성이 높다. 후보 시절 남북교류협력 등 불요불급한 예산을 조정해 500억 원의 세출을 절감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2006년 서울시장 당시 오 시장은 실제 남북교류사업과 서울시 남북협력기금에 대한 집행을 잠정 중단하라고 지시했던 적도 있다. 


인사이트뉴스1


오 시장의 이러한 행보는 "박 전 시장 사업을 쉽게 취소하지 않겠다"며 대대적인 조직 개편에 신중함을 보였던 모습과는 대조된다.


공식업무를 시작하면서 집무실 내 박 전 시장의 설치한 침실과 대형 디지털 현황판을 치웠다. 


내부망 행정포털에 서울을 상징하는 브랜드 'I.SEOUL.U'도 사라졌다. 


취임 직후 연일 서울형 거리두기, 공시지가 재조사 등으로 연일 정부와 날을 세우고 있는 오 시장의 앞으로 행보에 많은 시민들의 시선이 향하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