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3까지 홍콩서 국제학교 다녀 '3개 국어' 할 줄 안다는 '꼬북좌' 유정

인사이트Instagram 'cultwoshow'


[인사이트] 이소정 기자 = 인기 걸그룹 브레이브걸스의 유정이 미모에 버금갈 정도로 완벽한 지적 매력을 뽐냈다.


지난 13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서는 유정이 스페셜 DJ로 출연해 활약을 펼쳤다.


이날 유정의 팬으로 추측되는 한 청취자는 유정에게 "홍콩에서 생활했다고 들었는데 영어나 중국어 가능합니까"라고 질문했다.


DJ 김태균은 유정에게 어느 정도 홍콩에서 살았냐고 물었고, 유정은 "초등학교 6학년 때 가서 고등학교 3학년 때 왔다", "국제 학교에 다녀서 중국어는 거의 못 한다"라고 답했다.


인사이트Instagram 'cultwoshow'


인사이트Instagram 'braveg_yj'


김태균은 "홍콩은 광동어를 쓴다"라며 광동어를 유창하게 선보였다.


이를 보고 유정은 "원래 (광동어를) 하실 줄 아냐"라며 "(광동어를) 잘 모르시는 분들은 본토 느낌이랑 광동어의 차이점을 잘 모르시는데 (김태균은) 너무 잘한다"라며 감탄했다.


광동어를 아예 못하냐는 김태균의 질문에 유정은 "아예 못하는 건 아니다. 생활 광동어를 좀 한다"라고 답했다.


광동어를 조금 보여달라는 김태균의 말에 유정은 '안녕'과 '사랑해'라는 뜻의 단어를 선보였다. 이어 중국어와의 차이점을 능숙하게 설명하기도 했다.


데뷔 전 유정은 홍콩에서 국제학교에 다닌 후 서울에 위치한 성신여자대학교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과의 재학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아이돌로서 타고난 끼가 넘칠 뿐만 아니라 공부까지 잘한다는 사실로 이목을 끌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braveg_yj'


인사이트Instagram 'sungshin.official'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