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인데 '미나 남편'으로만 불린다며 울더니 오디션 프로 나와 다시 '꿈' 도전한 류필립 (영상)

인사이트MBN '보이스킹'


[인사이트] 황민정 기자 = 미나 남편 류필립이 MBN 오디션 프로그램 '보이스킹'에 출격했다.


지난 13일 MBN 보컬 서바이벌 오디션 프로그램 '보이스킹'의 1회에 가수 류필립이 등장했다.


지난 2017년도 KBS2 '아이돌 리부팅 프로젝트 더 유닛'에 출연한 류필립은 '미나 남자친구'라는 수식어를 빼고 아이돌 가수가 되고 싶다며 꿈을 밝혔던 바 있다.


그는 당시 "내 직업이 미나 남자친구냐는 내용의 방송과 기사를 볼 때마다 미나에게 미안했다"라며 눈물을 흘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N '보이스킹'


이날 핑크색 정장을 입고 무대에 오른 류필립은 '월드컵 원조 여신' 미나의 남편이라며 자신을 소개했다.


류필립은 "지금까지 오디션을 준비하는 동안 아내 미나가 잔소리를 많이 했다. 내 옆에서 미나가 열심히 트레이닝 해줬다. 연습한 만큼 최선을 다해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라며 굳센 의지를 보였다.


류필립은 강진의 '막걸리 한 잔'을 열창해 심사위원들을 놀라게 했고, 모든 심사위원의 통과를 받아 합격했다. 


그는 심사위원의 좋은 평가에 감격한 듯 눈물을 보이더니 아내 미나에 대한 고마움을 드러냈다.


한편 류필립은 2014년도 발라드 그룹 소리얼로 데뷔해, 2018년도 17살의 나이 차이를 극복하고 미나와 결혼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아이돌 리부팅 프로젝트 더 유닛'


※ 관련 영상은 34초부터 확인할 수 있습니다.


네이버 TV '보이스킹'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