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처럼 비 오는 날 먹으면 꿀꿀한 기분 싹 사라지는 '고소칼칼' 투다리 '대창 전골'

인사이트Instagram 'tudari_chiljeon'


[인사이트] 조세진 기자 = 오늘 전국 곳곳에 비가 내리기 시작했다.


흐리고 비가 오는 날에는 보기만 해도 속이 뜨끈해지는 전골이 당기기 마련이다.


그중에서도 칼칼한 국물에 고소한 대창이 듬뿍 들어간 대창 전골은 비 오는 날 '애주가'들 사이에서 으뜸가는 안주로 꼽힌다.


특히 많은 애주가들이 극찬하는 전골은 안주가 맛있기로 유명한 '투다리'의 대창 전골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mengtori_blog'


오늘 각종 SNS 등에는 '투다리'라는 해시태그와 함께 입맛을 돋우는 대창 전골의 사진이 속속 올라왔다.


각종 채소, 버섯, 유부 등이 잔뜩 들어가 '대창 나베'라고 불리는 이 전골은 투다리의 대표 메뉴다.


사진에는 대형 냄비에 김이 모락모락 나는 대창 전골이 담겼다.


얼큰 칼칼한 전골의 비주얼이 보는 이들의 구미를 당긴다.


인사이트Instagram 'min_gwang0207'


보글보글 끓는 대창 전골을 한입 먹는 순간 고소하면서도 시원한 감칠맛이 입안에 가득 퍼진다.


여기에 오동통한 대창이 가득 들어있어 쫄깃한 식감도 즐길 수 있다.


누리꾼들은 "역시 비 오는 날엔 전골이지", "믿고 먹는 투다리", "소주 2병 각이다", "당장 먹으러 가야겠다" 등의 반응을 쏟아냈다.


하루 종일 칙칙한 날씨에 마음마저 꿀꿀한 당신이라면, 사랑하는 가족과 함께 전골을 먹으며 기분을 달래 보는 것도 좋겠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dalamgee_food'


인사이트Instagram 'tudari_chiljeo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