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시 영업금지' 자영업자 희생 크다며 새 방역대책 검토 지시한 오세훈 서울시장

인사이트오세훈 서울시장 / 뉴스1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이 서울시의 코로나19 대응 방식에 변화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특히 '밤 10시 영업제한'과 같은 일률적인 틀어막기식 거리두기는 지속하기 어렵다면서 업종 특성을 고려해 보다 정교한 방역 매뉴얼 검토를 지시했다.


지난 9일 오세훈 시장은 코로나19 종합대책회의를 열고 "우리가 코로나19에 대처하기 시작한 지 1년 4개월째인데 솔직히 말해 서울시가 해야 할 일을 다하지 못한 것 아니냐는 반성을 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기존에 정부가 내놓은 오후 9시, 오후 10시 등 일률적인 영업 제한 조치는 자영업자의 과도한 희생을 요구한다고 지적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오 시장은 "오후에 출근해 밤까지 일하는 업종이 있는데, 그런 업종에게는 영업을 포기하라는 것과 마찬가지"라며 "그런 희생은 단기적이면 강요할 수 있고, 그대로 참고 넘길 수도 있지만 무려 2년을 국민에게 감내하라고 요구하는 것은 도리도 아니고 효율적인 방법도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처럼 업종 특성이 고려되지 않은 기존의 정부 대책은 재고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오 시장은 "지금까지와 같은 일률적 규제 중심의 거리두기는 지속성이 떨어진다"며 업종별로 세분화된 맞춤형 매뉴얼 논의를 주문했다.


인사이트지난 9일 열린 코로나19 종합대책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 중인 오세훈 서울시장 / 뉴스1 


다만 오 시장은 서울시가 정부와 완전히 다른 방역지침을 시행하겠다는 것은 아니라고 강조했다.


오 시장은 "일단 시범사업 형태로 어느 방법이 더 경제적 타격을 줄이면서 사회적 거리두기의 효율을 높일 수 있을지 실험을 해 보겠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전날 오후 9시 기준 서울시의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3만 3,850명으로, 최근 시의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3일 155명, 149명, 152명, 147명, 198명, 244명, 215명 등으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