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은 주제인데 느낌 다르다고 난리 난 '김제동 vs 서장훈' 강연 차이 (영상)

인사이트YouTube '마이크임팩트'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방송인 김제동과 서장훈의 강연 영상이 재조명되고 있다.


두 사람이 출연한 영상은 2016년 서장훈의 '청춘페스티벌' 강연과 2018년 김제동의 JTBC '톡투유' 강연이었다.


두 사람 모두 젊은 층에게 메시지를 전달하는 강연을 진행했지만 가치관과 메시지는 전혀 달랐다.


이를 두고 누리꾼들은 "서장훈은 현실에 대한 냉철한 조언을 해주고 김제동은 청년들의 마음을 어루만져 주는 것 같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YouTube '마이크임팩트'


서장훈은 "무책임하게 여러분들을 응원한다? 여러분들의 청춘을 응원한다? 무슨 뭐 아프니까 어쩌고 뭐 이런... 다 뻥입니다"라고 입을 열었다.


그러면서 "즐겨서 이뤄낼 수 있는 건 없다고 생각한다"라며 "그런 말을 들을 때마다 무책임하다는 생각을 했다"라고 말했다.


그는 "즐겁게 사는 게 목표가 아닌 꿈을 이루는 것이 목표인 사람들에게는 즐겨서 되는 건 없다고 생각한다"라며 "자신에게 냉정하라는 말씀을 드리는 거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JTBC '김제동의 톡투유'


김제동의 강연은 이와는 사뭇 달랐다. 당장 하는 일이 없어 고민이라는 관객을 향해 김제동은 "뭘 해야 할지 모르면 안 되나?"라고 반문했다.


그는 "아무것도 안 하면 사람이 아무 쓸모가 없는 사람입니까? 병원에 실려 가서 아픈 사람들은 다 아무 쓸모가 없는 사람입니까?"라며 " 비약이 심할지 모르겠지만 제가 열받아서 그래요. 그렇게 있으면 돼. 괜찮아"라고 위로를 건넸다.


그러면서 "뭘 하려면, 뭘 할 수 있는 시간을 주던가. 젊은 친구들한테 왜 취직 안 하냐고 묻지 마세요. 그러려면 자기들이 즉각 즉각 취직이 잘 되는 사회를 만들어놓던가"라고 지적했다.


YouTube '마이크임팩트'


YouTube 'JTBC Entertainment'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