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겸 '보이루 논란' 이후 테러당했다며 '윤지선 지지' 선언한 페미니스트 여대생들

인사이트여울 트위터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페미니즘 동아리 소속 여대생들이 윤지선 세종대 교수에 대한 마녀사냥을 멈춰달라고 호소했다. 


9일 윤지선 교수와 연대하는 익명의 여성들 '여울'은 '남성들의 여성혐오적 폭력 문화를 규탄한다'는 제목의 성명을 발표했다. 


여울에는 고려대 페미니즘 소모임 '고래', 서울여대 총학생회를 포함, 성신여대·숙명여대·이화여대·동덕여대·서울시립대·부산외대·숭실대·영남대 등의 여성주의 단체가 참여했다. 


이들은 "여성의 언어는 그간 남성폭력에 대항해 만들어져 왔다. 윤지선 교수님의 논문 또한 마찬가지"라며 페미니스트가 여성의 언어를 쌓아가는 모습에 있어 남성들은 '남성혐오자교수'라고만 일축하며 공격을 가하고 있다"고 했다. 


인사이트여울 트위터


이어 "이 과정에서 남성들은 여성에 대한 폭력을 오락으로 향유하고 조회수와 이슈화를 통해 다시 이 폭력은 돈으로 환산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렇게 N번방을 비롯한 성착취뿐만 아니라 페미니스트 여성에 대한 공격 그 자체가 산업화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윤 교수와 관련해서는 "윤지선 교수님을 향했던 온라인에서의 성희롱과 폭력은 이제 오프라인에서의 조직적인 테러까지 발생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재직하는 대학 정문 앞에서 성적 모욕을 하는 남성 집단이 존재하는 상황에서 더 이상 온라인과 오프라인의 폭력의 경계는 존재하지 않는다"고 했다. 


인사이트여울 트위터


여울은 "우리는 수많은 페미니스트 여성들을 잃으며 남성집단이 행하는 폭력에 대해 익숙해져 왔다"며 폭력 앞에서 지워진 여성들의 이름으로 울타리가 되어 지키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더이상 우리는 여성을 향한 폭력을 당연시하지 안을 것이다. 우리는 연대로서 우리의 존재를 지킬 것이다"라고 했다. 


앞서 윤 교수는 자신의 논문에 유튜버 보겸의 유행어인 '보이루'가 여성혐오적인 표현이라고 기재한 것이 알려져 논란에 휩싸였다. 


인사이트YouTube '보겸 TV'


보겸이 문제를 제기해 논문의 내용은 "보이루는 유튜버, BJ 보겸이 '보겸+하이루'를 함성해 인사말처럼 사용하며 시작되다가 초등학생을 비롯하여 젊은 2,30대 남성에 이르기까지 성기를 비하하는 표현인 '보X+하이루'로 유행어처럼 사용·전파된 표현"이라고 수정됐다. 


하지만 보겸은 수정된 내용은 말장난에 불과하다며 자신이 전국구 여성혐오자가 됐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윤 교수를 상대로 소송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윤 교수는 지난 7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유튜버 보겸이 저를 고소하겠다는 협박을 지금 몇 달간 계속 지속하면서 온라인 오프라인 집단 사이버 공격을 조금 더 수위를 더 초발시키고 있다"며 "저를 고소한다면 당당히 맞대응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여울 트위터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