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담동 건물 매입해 리모델링한 후 시세차익만 '297억' 낸 비♥김태희 부부

인사이트Mnet 'TMI 뉴스'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배우 김태희, 비 부부가 부동산 시세차익으로 297억 원을 만들었다.


지난 7일 방송된 Mnet 'TMI 뉴스'에서는 부동산 시세차익으로 대박 난 스타 15인을 소개했다.


그중 1위는 가수 겸 배우 비가 차지했다. 비, 김태희 부부는 420억 원이 넘는 부동산 자산을 보유한 것으로 추정됐다.


특히 2008년 서울 강남구 청담동 명품거리 한복판에 있는 노후 건물로 엄청난 수익을 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net 'TMI 뉴스'


당시 비는 168억여 원에 이 건물을 매입해 2017년 재건축했다.


방송에서 비의 소속사로 소개된 적 있는 이 건물에는 카페, 식당, 미용실 등 다수의 편의시설이 입주돼있다.


해당 건물은 지난해 한국건축문화대상 민간부문에서 수상하는 등 뛰어난 미관을 뽐냈고, 현재 시세는 약 465억으로 추정된다.


이로써 비는 이 건물로만 약 297억 원의 시세차익을 내게 됐다.


인사이트하퍼스바자 코리아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