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 팬들 이어 '조선구마사' 다시 방송해 달라는 청원 올리고 있는 누리꾼들

인사이트SBS '조선구마사'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역사 왜곡, 동북공정 논란에 휘말려 폐지 수순을 밟은 '조선구마사'를 다시 보게 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등장했다.


지난달 30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방송 취소된 드라마 '**구마사'를 볼 수 있게 해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글이 게재됐다.


청원인은 논란이 됐던 역사 왜곡 장면들을 언급하며 "조선의 왕자가 외국 손님에게 중국 음식을 접대했으니 역사왜곡이라고 주장하는 사람들은 정말 이 드라마를 보고 비난을 하는 것인지 의문이다"라고 주장했다.


또 그는 대본을 쓴 박계옥 작가를 향해 '조선족 논란' 등이 있었던 점을 언급하며 "박 작가와 제작진이 받았을 질문과 공격은 틀림없는 폭력이다"라고 비판했다.


인사이트청와대 국민청원


인사이트SBS '조선구마사'


청원인은 중국, 일본, 조선에 대해 사람마다 다른 생각과 감정을 가질 수 있다는 점을 언급하면서도 "어떤 작품이 마음에 안 든다고 집단적으로 광고주들을 압박해 협찬을 취소하게 만들고, 방송 자체를 폐지하게 만드는 지금의 상황은 이해할 수 없을뿐더러 공포스럽기까지 하다"라고 전했다.


특히 '조선구마사'의 방송 취소 사태는 한국 콘텐츠 산업에 대한 심각한 위협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청원인은 "앞으로 창작자들은 합리적으로 설명하거나 예측할 수 없는 일부 대중의 반중 혹은 혐중 정서를 혹시라도 건드리지는 않았는지 극심한 자기검열에 시달릴 수밖에 없다"며 "작자와 투자자가 이런 위험이 두려워 안전을 추구하기 시작하면 창작력이 생명인 콘텐츠 산업은 경쟁력을 잃을 수밖에 없다"고 걱정했다.


끝으로 청원인은 "부질없는 희망일지 모르겠다만, 저는 방송을 마저 보고 싶다. 세계적으로 주목받고 있는 우리나라 콘텐츠 산업 발전을 위해 많은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는 우리 정부가 방송 취소 사태를 어떻게 바라보고 있는지 알고 싶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조선구마사'


현재 해당 청원은 1일 오후 2시 30분 기준, 543명의 동의를 받고 있다.


한편 지난달 22일 첫 방송된 '조선구마사'는 역사적 실존인물인 태종이 백성들을 잔인하게 도륙하는 장면, 왕자인 충녕대군이 통역사에게 하대 당하는 장면, 기생집에서 중국풍 음식을 내놓은 장면 등이 문제가 되어 논란을 빚었다.


이에 SBS 측은 지난달 26일 '조선구마사'의 방송 취소를 결정했다.


하지만 국제 청원 사이트 'change.org'에는 '조선구마사'가 한국에서 부당하게 방영 취소가 됐다며 넷플릭스를 통해 볼 수 있게 해달라는 취지의 청원글이 올라왔다.


인사이트SBS '조선구마사'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