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땐 미쳤었다"...'하시2' 김현우 만난 오영주가 2년 만에 꺼낸 진심 (영상)

인사이트채널A '프렌즈'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하트시그널2'에서 모두에게 설렘과 안타까움을 안겼던 김현우와 오영주가 드디어 만났다.


지난달 31일 채널A '프렌즈'에서는 시즌2 최고의 화제를 모았던 김현우와 오영주가 재회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두 사람은 약 2년 만에 처음 만나 회포를 풀었다.


밝은 표정으로 "안녕?"이라고 말하는 오영주와 달리 김현우는 약간 긴장한 듯 오영주의 눈을 잘 마주치지 못하며 "오랜만이네"라고 말하는 모습을 보였다.


인사이트채널A '프렌즈'


묘한 긴잔감 속에서 곁에 있던 이가흔은 "나 머리 묶은 게 예뻐, 푼 게 예뻐?"라고 정재호에게 물었다. 과거 오영주가 김현우에게 했던 질문을 똑같이 따라 한 것이다.


이를 곧바로 알아챈 정재호는 "평소에는 푼 것도 괜찮은데 오늘은 묶은 것도 예쁜 것 같아"라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두 사람의 농담으로 분위기가 풀린 김현우와 오영주는 둘만 남겨져 이야기를 나눴다. 


그 자리에서 오영주는 과거 김현우와 엇갈려 눈물을 쏟았던 것을 회상했다.


오영주는 "나 너무 후회스럽다. 그때 좀 미쳤었나 보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분위기를 밝게 만들었다.


김현우는 "나 싫어하는 줄 알았어"라고 말해 안타까움과 궁금증을 더했다. 설렘과 묘한 긴장감이 넘치는 둘의 만남을 영상으로 함께 만나보자.


인사이트채널A '프렌즈'

전문


Naver TV '프렌즈'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