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소 100일' 조두순, 본인이 원하지 않아 취업 안 나간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아동 성폭행범 조두순이 출소 전 지원했던 취업지원 프로그램에 결국 참여하지 않는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본인의 취업 의사도 없고, 공단의 심사 절차도 통과하지 못했다는 것이다.


29일 중앙일보는 조두순이 취업지원 프로그램에 참여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단독 보도했다.


앞서 지난해 11월, 조두순은 법무부 산하 한국법무보호복지공단이 운영하는 '허그일자리지원 프로그램'에 지원했다.


인사이트뉴스1


해당 프로그램은 출소 예정자 및 보호관찰 대상자를 위해 운영되는 것이다.


참가자는 교정 시설에서 취업 설계를 받거나 출소 후 교육 및 일자리 알선을 받을 수 있다.


단계에 따라 최대 300만 원의 교육비와 최대 180만 원의 취업성공수당 등도 지급된다.


인사이트뉴스1


하지만 조두순은 공단의 심사를 통과하지 못했다고 한다.


법무부 관계자는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조두순이 나이도 많고 워낙 알려진 인물이라 업체 입장에서는 그를 고용하기 쉽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두순 본인도 실제 취업 의사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