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 추모식 전날 국회에 '카톡 초대장' 틱 보낸 보훈처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국가보훈처가 '서해 수호의 날' 행사(26일) 전날인 어제 국회 정무위원회와 국방위원회 소속 의원실에 초대장을 카카오톡 메시지로 보낸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가 주관하는 중요 행사의 초대장을 행사 하루 전에 보낸 것도 드문 일이지만, 심지어 공식 문서가 아닌 카카오톡 메시지로 보낸 일은 전무하다시피해 논란이 예고됐다.


지난 25일 중앙일보는 이 같은 내용과 함께 국회 정무위 소속 국민의힘 의원실 관계자의 발언을 대신 전했다.


관계자는 "정부 주관 행사 초대장을 이렇게 카톡으로 무성의하게 보내는 건 처음 본다"며 "야당 정치인의 행사 참석을 불허해 논란이 되자 뒤늦게 형식적인 초대장을 보낸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인사이트방위산업청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보도에 따르면 보훈처가 이날 오후 5시께 보낸 '국가보훈처에서 알려드립니다'라는 제목의 메시지에는 "기존에 배포드린 '서해 수호의 날' 참석 범위는 코로나 상황을 고려하여 작년 범위 수준(200명 내외)에서 진행할 예정이었다"라는 내용이 적혀 있다.


이어 "하지만 서해 수호의 날에 대한 국민적 관심과 기념식 참석 요청이 많아 방역 당국의 허용 범위 기준을 준수하면서 참석 범위를 최대한 검토한 결과 기존 초청 대상 외에 정당 대표와 정무위원 및 국방위원으로 초청 범위를 확대했음을 알려드린다"는 내용도 있다.


이 메시지가 보내진 지 1시간이 흐른 이날 오후 6시께 황기철 보훈처장이 직접 국회의원에게 전화를 걸어 행사 참석 지침이 바뀐 것에 대해 직접 설명을 했다고 한다.


의원실 관계자는 "카톡 초대가 논란이 될 것 같으니 뒤늦게 전화로 설명한 게 아니겠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인사이트뉴스1


이에 대해 국민의힘 국방위 소속 하태경 의원은 페이스북에 "천안함 추모 행사로 정부가 장난치고 있다"며 "희생자를 두 번 죽이는 문재인 정부는 보훈 감수성 제로"라고 비판했다.


평택이 지역구인 정무위 소속 유의동 의원 또한 "어떤 정권이 들어서든 국가는 나라를 위해 헌신한 용사와 그 가족들에 최선의 예우를 다해야 한다"며 "이런 식의 원칙 없는 처사는 참전용사와 그 유가족, 국민에 대해서도 매우 결례가 되는 결정"이라고 질타했다.


한편 앞서 국민의힘 소속의 유승민 전 의원과 하태경 의원은 천안함 폭침 사건으로 인한 희생자를 추모하는 의미에서 열리는 해당 행사의 참석이 거부된 바 있다.


유 전 의원은 19대 국회 국방위원장을 지냈고, 하 의원은 현직 국회 국방위원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