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대 쳐봐"···브레이브걸스가 대기실서 서로 '뺨' 때린 이유 (영상)

인사이트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


[인사이트] 정현태 기자 = 브레이브걸스가 꿈만 같은 역주행 신화에 기뻐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에서는 기적 같은 '롤린' 열풍의 주인공 브레이브걸스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MC 유희열은 "이 상황(롤린 역주행)을 가장 기뻐하실 분이 아마도 부모님이 아닐까라는 생각이 드는데"라며 브레이브걸스 유정 어머니와 깜짝 전화 연결을 시도했다.


유희열의 "여보세요"라는 말에 유정의 어머니가 전화를 받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


전화가 연결되자마자 브레이브걸스 멤버들은 깜짝 놀랐고, 이윽고 유정은 눈물을 글썽였다.


유희열은 "어머님 요즘 너무 좋으시죠?"라고 물었고, 유정의 어머니는 "너무 좋아요. 이게 꿈인지 생시인지 모르겠어요"라고 기쁜 마음을 전했다.


유희열은 "본인들(브레이브걸스)도 안 믿길 거 같아요"라고 말했다.


유정의 어머니는 "자기들도 믿어지지 않으니까 숙소에서 넷이 서로 뺨을 한 대씩 때려봤대요"라고 멤버들의 비하인드스토리를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


이에 유정은 "너무 안 믿겨지니까 저희가 대기실에 같이 서서 '한 대만 쳐봐 꿈인지 생시인지' 이런 얘기를 했었거든요"라고 말하며 추억을 회상했다.


유정의 어머니는 "민영이 인스타에도 '누가 제 뺨을 한 번 때려주실래요' 이렇게 써 있더라고요"라면서 "저도 지금 누가 제 뺨을 한 대 때려줬으면 좋겠어요"라고 말해 멤버들을 폭소하게 했다.


한편 브레이브걸스는 유튜브에 올라온 한 영상이 화제가 되면서 2017년 발매한 '롤린'이 역주행해 대세 가도를 걷고 있다.


브레이브걸스를 제작한 용감한형제가 곧 신곡이 나올 것을 예고했기에 멤버들은 앞으로 더 활발히 활동할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


인사이트Instagram 'bg_eunji92'


인사이트Instagram 'braveg_yj'


※ 관련 영상은 59초부터 확인할 수 있습니다.


Naver TV '유희열의 스케치북'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