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한 지 15년 된 박보영이 '노출신' 안 찍는 진짜 이유

인사이트MBC '섹션TV 연예통신'


[인사이트] 황민정 기자 = 청순하고 귀여운 매력으로 전 국민을 사로잡고 있는 배우 박보영이 노출신을 찍지 않는 이유를 공개해 눈길을 끈다.


과거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 박슬기가 진행하는 '라이징 스타 인터뷰'에 박보영이 출연했다.


이날 박보영은 자신의 연기력과 연애사 등 사생활을 거리낌 없이 이야기해 화제의 중심에 올랐다.


그러다가 박슬기가 차기작은 어떤 장르에 도전하고 싶냐고 질문했고 박보영은 "액션도 해보고 싶고, 로맨틱 코미디, 트렌디 드라마도 해보고 싶다"라며 당찬 포부를 전했다.


이에 박슬기는 "만약 좋은 작품에 '노출'이 있다면 할 거냐"라고 물어봤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섹션TV 연예통신'


해당 질문에 잠시 고민하던 박보영은 "사람 마음이 바뀔 수도 있지만, 아직 노출에는 자신이 없다"라고 말했다.


그러더니 박보영은 갑자기 고개를 아래로 숙여 자신의 몸을 힐끔거렸다. 


그는 "(사람들이) 제 몸을 아직 안 궁금해한다. 전 알 수 있다"라며 웃음을 터뜨렸다. 함께 있던 박슬기 역시 박보영의 예상치 못한 대답에 폭소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우리 보영이는 노출 안 해도 돼. 하지 마", "귀여운 게 최고다", "박보영 자기 몸 힐끔거리는 거 너무 귀엽다. 강아지 같아"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올해로 데뷔 15년 차를 맞은 박보영은 차기작 tvN 월화드라마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를 촬영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인사이트MBC '섹션TV 연예통신'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bhent_official'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