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잘 버는 동생 로제가 만날 때 '더치페이' 하자고 하자 "나 혜리야" 라며 쿨하게 거부한 혜리

인사이트JTBC '아는 형님'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절친으로 알려진 블랙핑크 로제와 걸스데이 혜리가 함께 JTBC '아는 형님'에 출연해 깊은 우정을 뽐냈다.


지난 20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 혜리는 로제에게 감동받았던 일화를 전했다.


혜리는 "내가 집에서 첫째라 그런지 밥을 잘 산다"라며 "근데 어느 날 로제가 밥을 먹다가 결심한 듯한 표정으로 '언니 할 말 있다'고 하더라"라고 언급해 호기심을 유발했다.


이어 혜리는 "로제가 '언니 저는 이제 자주 만날 것 같거든요, 그러니까 우리 더치페이 해요'라고 하더라"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JTBC '아는 형님'


혜리의 말을 잠자코 듣고 있던 MC 김희철은 "늘 로제만 낸 거 아니냐"라고 갑자기 '디스'해 웃음을 자아냈다.


하지만 혜리와 로제는 거의 반반씩 내고 있었다. 늘 혜리가 한 번 사면, 다음엔 로제가 사고 이런 식이었다.


혜리는 "나만 산 것도 아니었다. 번갈아가며 샀는데 내가 더 많이 샀다고 생각하는 것 같더라. 그래서 로제에게 '네 마음은 알겠지만 나도 혜리다'라고 했다. '내가 너의 밥 사주기 위해서라도 열심히 일하겠다. 걱정하지 말아라'라고 했다"라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방송에서는 두 사람이 친해진 계기도 전해졌다.


인사이트JTBC '아는 형님'


혜리와 로제는 tvN '놀라운 토요일'에서 만나 연을 맺게 됐다.


혜리는 "로제가 '놀라운 토요일' 게스트로 인연이 돼서 친해졌다"라며 "내가 블랙핑크 지수와 친구고 동갑이다. 내가 동갑인 친구가 별로 없었는데 너무 반가웠다. 그러다 지수를 통해 친해졌고 로제가 너무 귀엽고 너무 연락이 자주 와서 마음의 문을 활짝 열었다"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두 사람은 집에서 함께 파자마 파티를 하거나, 수산시장에 함께 가서 '게장'을 먹기도 하는 등 스케줄이 될 때마다 자주 만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아는 형님'


Naver TV '아는 형님'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