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 키우느라 고생한 '세신사 엄마' 강마리 등 밀어주면서 눈물 흘린 '펜하2' 유제니 (영상)

인사이트SBS '펜트하우스2'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펜트하우스2' 진지희가 엄마 신은경의 직업을 알고도 창피해하지 않으며 마음을 전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SBS '펜트하우스2'에서는 이민혁(이태빈 분) 때문에 엄마 강마리(신은경 분)가 세신사인 사실을 알게되는 유제니(진지희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강마리가 직업 숨겨서 미안하다고 사과하자 유제니는 "뭐가 미안하냐. 도둑질을 했냐. 누구를 때려서 돈을 받았냐. 근데 왜 숨겼냐"라고 화를 냈다.


이어 유제니는 "아빠도 없는데 우리끼리 의지하면서 살아야지 비밀을 왜 만드냐. 엄마 직업을 민혁이 같은 놈한테 들어야겠냐"라고 따졌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펜트하우스2'


그러면서 그는 "욕실에 물 받아놨으니까 준비해서 들어와라. 얼마나 재능충인지 실력이나 보게"라며 같이 목욕하자고 제안했다.


강마리의 등을 밀던 유제니는 "때좀 봐라. 남의 등짝은 밀고 엄마 때는 안 밀었냐. 아주 가래떡을 뽑아라"라고 괜히 시큰둥하게 말했다.


강마리는 "너는 서울대 나와서 손에 물 한 방울 묻히지 말고 살아라. 그러라고 엄마가 신나게 일하는 거다"라며 진심을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펜트하우스2'


엄마의 사랑에 울컥한 유제니는 "아줌마 말 더럽게 많다. 등이나 똑바로 대봐라. 오늘 하루만 그래라"라며 몰래 눈물을 흘렸다.


유제니는 오직 자기 만을 위해 힘들게 때 밀면서 고생해온 엄마의 뒷모습을 보며 미안하면서도 고마운 마음에 벅차오르는 감정을 숨기지 못했다.


강마리 또한 유제니의 손길에서 마음을 읽었는지 울컥하며 눈물을 훔쳐 시청자들의 가슴을 뭉클하게 했다.


인사이트SBS '펜트하우스2'


※ 관련 영상은 2분 50초부터 확인할 수 있습니다.


Naver TV '펜트하우스2'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