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신사 딸이라는 이유로 학교서 '이태리타월' 테러 당한 '펜하2' 유제니

인사이트SBS '펜트하우스2'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SBS '펜트하우스2'에서 진지희가 또 학교 폭력을 당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SBS '펜트하우스2'에서 이민혁(이태빈 분)은 우연히 부모님의 대화를 통해 강마리(신은경 분)의 직업을 알게 되고, 이를 이용해 유제니(진지희 분)를 학교에서 따돌리기 시작했다.


이날 이민혁은 유제니에게 다가가 비꼬는 말투로 "캔디 하나에 10만 원도 넘는 거 알고 있냐"라고 말하며, 유제니 책상 앞에 놓인 사탕을 모두 바닥에 떨어트렸다.


이민혁은 이어 '쎄'한 눈빛과 말투로 "너 진짜 몰랐어? 너네 엄마가 피, 땀, 눈물 흘려가면서 일하는 스토리 듣고 완전 감동 먹었는데"라고 말하며 유제니를 당황시켰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펜트하우스2'


절친이었던 유제니가 두려움에 떨고 있는데도 이민혁은 아랑곳 하지 않았다.


오히려 이민혁은 "그래서 오는 길에 선물 사 왔잖아. 뭐해, 얘들아. 선물 증정식 해야지"라고 말하며 악행을 주도했다.


청아예고 학생들은 이민혁의 말을 듣고 유제니에게 목욕 타월을 일제히 던지는 악행으로 충격을 선사했다.


잔뜩 움츠려든 유제니는 위협적인 상황에 반항도 못하고 학교 폭력을 고스란히 당해야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펜트하우스2'


앞서 시즌 1에서 이민혁은 유제니와 티키타카 좋은 케미스트리를 선보였던 바 있기에 시청자의 충격이 더욱 크다.


180도 달라진 태도로 유제니를 괴롭히는 모습에 시청자들은 "둘이 서로 좋아하는 줄 알았는데 충격이다", "규진이네는 민혁이 때문에 망할 듯", "작가님 민혁이는 언제 망해요?", "이민혁이 진짜 제일 싫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분노를 드러내고 있는 상황이다.


그간 악행의 중심이 아닌 옆에서 분위기를 주도하던 이민혁이 적극적으로 악행을 주도하며 반전을 선사하고 있는데, 그가 끝까지 위풍당당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매회 충격적인 스토리로 시청자의 흥미를 자극하는 '펜트하우스2'는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펜트하우스2'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