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경호처 과장, 3기 신도시 투기 정황···"친형이 LH 직원"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청와대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청와대 경호처의 과장급 직원 1명이 3기 신도시 예정지에 투기했다는 의심을 받고 있다.


19일 청와대는 "경호처 직원 1명이 LH에 근무하는 가족과 함께 3기신도시 토지를 매입해 대기발령했다"고 밝혔다.


이날 정만호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브리핑을 통해 행정관급 이하를 대상으로 한 2차 조사 실시 결과를 보고했다.


그는 "대통령 경호처가 직원 본인과 직계 존·비속 3458명에 대해 자체조사한 결과 직원 1명이 2017년 9월 LH에 근무하는 형의 배우자 등과 공동으로 3기 신도시 지역에 토지 413㎡를 매입한 사실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정 수석은 "경호처는 해당 직원을 지난 16일 사실 확인 즉시 대기발령 조치했다"며 "사실관계 확인과 위법성 판단을 위해 정부 합동특별수사본부(합수본)에 관련 자료를 전달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 직원은 경호처 과장(4급)으로, 2002년부터 근무했다.


이 직원이 가족과 함께 매입한 토지는 경기 광명시에 있다. 그는 조사 과정에서 "퇴직 후 부모님을 부양하기 위해 공동 명의로 샀다"고 해명했다고 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정 수석은 이날 청와대 직원 토지거래 내역 2차 조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대통령 비서실과 국가안보실 관계자 중 투기 의심 사례는 없다"고 밝혔다. 대통령 경호처와 대통령 비서실은 독립돼 있다.


지난 11일 청와대는 비서관급 이상의 토지거래 내역을 조사한 결과, 비서관급 이상에서는 투기 의심 거래가 없었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정만호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1차로 청와대 비서관급 이상 고위직 본인, 배우자 및 직계가족 368명 토지 거래 내역을 전수조사한 결과 부동산 투기로 의심할 만한 거래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