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으로 인스타그램 성인 이용자, 미성년자에 DM 못보낸다

기사와 관련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인스타그램 / gettyimagesBank


[뉴스1] 송화연 기자 = 인스타그램은 플랫폼 내 청소년 안전 강화 및 10대 이용자 보호를 위한 3가지 기능을 업데이트했다고 17일 밝혔다.


인스타그램은 무분별한 메시지(다이렉트 메시지)로부터 청소년을 보호하고, 미성년 이용자들이 스스로 계정 공개 여부를 선택할 수 있는 기능을 추가했다. 해당 기능은 인스타그램 계정 생성이 허용되는 만 14세 이상의 모든 미성년자 이용자에게 적용된다.


인스타그램은 유해 다이렉트 메시지 등으로부터 미성년 이용자를 보호하기 위해 '성인-미성년자 다이렉트 메시지 제한 기능'을 도입했다. 성인 이용자가 본인을 팔로우하지 않는 미성년자에게 메시지를 보내려고 시도할 때, '해당 계정에 메시지를 보낼 수 없다'는 알람이 뜨는 방식이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나아가 미성년 이용자가 인스타그램에서 의심스러운 활동을 보인 성인 이용자와 다이렉트 메시지를 주고받을 경우, 팝업 메시지로 주의를 요구하는 '청소년 다이렉트 메시지 안전 알림' 기능도 추가됐다.


예를 들어 단기간에 수많은 미성년자에게 팔로우를 신청하거나 다이렉트 메시지를 보내는 등의 활동을 보인 성인 계정과 미성년 계정이 다이렉트 메시지로 소통할 경우, 미성년 계정의 다이렉트 메시지 화면에 알림창을 띄워 해당 대화를 종료하거나 상대 계정을 차단·제한할 수 있는 옵션을 제공한다.


인스타그램은 10대 신규 가입자를 대상으로 가입 단계에서 계정 공개 범위 설정에 대한 안내 메시지를 띄우는 기능도 추가했다. 회사는 이를 통해 미성년 이용자에게 능동적이고 안전한 선택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 밖에도 인스타그램은 다수의 이용자에게 반복적으로 차단을 당하는 등 의심스러운 활동 기록이 있는 성인 이용자의 '둘러보기'나 '릴스' 탭에는 미성년 이용자의 콘텐츠가 추천 게시물로 노출되지 않도록 했다. 회사는 이러한 성인 계정이 미성년 이용자의 공개 계정에 댓글을 남기지 못하게 하는 등 더욱 강화된 청소년 보호 기능 도입을 추가할 예정이다.


한편 인스타그램은 최근 부모님을 위한 자녀의 안전한 인스타그램 사용 가이드를 업데이트해 새롭게 출간하는 등 플랫폼 내 미성년 이용자 안전 관련 리소스 및 기능을 구축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