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인과 사귈 수 있다 생각한다"...연애하고 싶은데 만날 사람 없다며 고민 토로한 싱글녀 (영상)

인사이트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방송인 서장훈이 높은 외모 기준을 가지고 있는 의뢰인 여성에게 솔직한 조언을 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 딸이 시집을 가지 않는 것이 고민이라는 엄마 의뢰인이 출연해 고민을 토로했다.


이날 엄마 이정화 씨는 "딸이 33살인데 남자친구가 없다. 예쁘니까 당연히 남자친구가 있을 거라고 대시하는 사람도 없는 것 같다"라고 걱정했다.


이정화 씨는 딸이 더 나이가 들어 혼기를 놓칠까 봐 걱정이라고 했지만 서장훈은 "어머니도 나이가 많지 않고 딸도 요즘 나이 기준으로 괜찮다. 왜 이렇게 빨리 보내려고 하냐"고 물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이정화 씨는 "딸을 26살에 시집보내고 싶었다"라고 답했다. 딸 역시 34살 전에 결혼을 하고 싶다고 밝혔다.


서장훈과 이수근은 본격적으로 상담에 앞서 딸 허율 씨의 이상형을 물어봤다.


허율 씨가 "연예인으로 치면 공유, 박서준을 좋아한다"라고 답하자 서장훈은 "결혼을 못 한다고 보는 게 맞다. 눈이 기본적으로 높다. 물론 그 사람들을 만나겠다는 건 아니겠지만 문제는 그런 사람이 많지 않다"고 일침을 날렸다.


그러자 허율 씨는 "그건 이상형이고 막상 만나거나 좋아하는 타입은 전혀 다르다. 키가 크지 않고 잘생기지 않아도 괜찮았다"라며 "얼마 전엔 지하철에서 괜찮아 보이는 남자한테 전화번호를 알려달라고 한 적도 있는데 잘 안 됐다"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이를 가만히 듣고 있던 서장훈은 "너 솔직하게 얼빠지?"라고 물었고, 허율 씨는 쿨하게 맞다고 인정했다.


서장훈은 "처음부터 그렇다고 말했으면 대화가 빨리 풀렸을 텐데 왜 쓸데없는 이야기를 했나"라며 연예인과 사귀고 싶냐 물었다.


서장훈의 단도직입적인 질문에 허율 씨는 "사귈 수 있다고 생각한다. 연예인을 만나는 생각을 해본 적 있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서장훈은 "마음이 콩밭에 가있다"라며 "이 사람을 만나야겠다고 하다가 너무 좋은 인연을 놓치게 되는 경우도 많이 봤다. 앞으로 기준을 정해놓지 말고 잘 살펴봐라. 얼굴도 중요하지만 그게 전부가 아니다"라고 조언했다.


인사이트매니지먼트숲


인사이트키이스트


Naver TV '무엇이든 물어보살'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