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준처럼 되려고 성형에 '4000만원' 쏟아부은 남성의 너무 훈훈한 '반전' 과거

인사이트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성형과 시술을 통해 서강준처럼 되고자 하는 남성의 과거 사진이 공개됐다.


15일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365일 외모에만 집착하는 남성이 등장했다.


훈훈한 외모를 자랑하는 그는 사실 자신의 미모 업그레이드에 혼신의 힘을 다하고 있는 남성이었다.


월 1회 피부 재생 관리를 꾸준히 받는 것은 물론이고 눈, 코, 턱 입꼬리 교정술까지 받았다.


가장 최근에 입꼬리 교정술을 했는데, 그 이유는 바로 원하는 연예인을 닮고 싶어서였다.


그가 그토록 닮고 싶은 인물은 바로 서강준이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의뢰인은 "뜨는 잘생긴 남자 배우들 얼굴(유행)이 바뀌는 것 같다"라며 자신이 그 얼굴을 닮아가고 싶다고 말했다.


부모님의 반대는 없었냐는 물음에 그는 직접 돈을 벌어서 수술을 감행했다며 "부모님에게 개 패듯(?) 맞았다"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의뢰인은 "한 달마다 집 가는데 못 알아보실 때가 있다"라고 말하며 성형과 시술을 자주 한다고 전했다.


그가 성형에 쓴 비용은 약 4천만 원 정도였다. 


수술 이외에도 몸매 관리를 위해 '씹뱉'을 하기도 한다는 의뢰인의 과거 사진은 그야말로 '훈남' 그 자체여서 더욱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인사이트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보살들은 그의 과거 사진을 보고 탄식하며 "너무 괜찮아서 안타깝다"라고 말했다.


서장훈은 "드라마틱하게 바뀐 게 아니고, 원래 얼굴이랑 큰 차이 없이 성형한 사람(처럼) 티만 나"라고 말하며 인상을 썼다.


의뢰인은 내일도 수술이 잡혀있다며 세 번째 눈 재수술을 한다고 말했다. 그가 하려는 수술은 눈을 찢어서 크게 만드는 것이었다.


서장훈은 "자존감을 높이려면 속을 채워야지. 겉만 고치면 자존감이 생길까?"라며 "하루 종일 성형외과 사이트 보고하는 게 네 인생에 무슨 도움이 되겠냐"라고 조언했다.


그는 성형을 그만하라는 조언에 내일 잡은 수술을 취소하겠다고 선언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