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 첫 '1위'하고 오른 '앵콜 무대'서 눈물 꾹 참고 노래 부르는 브레이브걸스 (영상)

인사이트YouTube '스브스케이팝 / SBS KPOP'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걸그룹 브레이브걸스가 데뷔 후 첫 '음방' 1위를 하고 눈물을 쏟았다.


지난 14일 방송된 SBS '인기가요'에 출연한 브레이브걸스는 역주행 곡 '롤린'으로 샤이니와 에이티즈를 꺾으며 1위를 차지했다. 


이날 브레이브걸스는 특유의 밝은 미소로 무대를 장악했고, 강렬하고 중독성 있는 안무로 눈길을 끌었다.


브레이브걸스는 1위가 호명되자 "다시는 무대에 서지 못할 줄 알았는데 이렇게 큰 상을 주셔서 감사하다"라며 "팬 여러분들, 국군장병 여러분들, 민방위 분들까지 정말 감사드린다. 멤버들 지금까지 버텨줘 고맙고, 부모님께도 감사드린다"라고 눈물의 수상 소감을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스브스케이팝 / SBS KPOP'


방송이 끝난 후, 유튜브 채널 'SBS KPOP'에는 '인기가요'에서 공개되지 않은 브레이브걸스의 앵콜 직캠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는 1위 발표 후 바로 앵콜 라이브를 시작하는 멤버들의 모습이 담겼다.


멤버들은 무대에서 눈물을 흘리면서도 반주가 나오자 바로 노래를 시작하는 프로다운 모습을 보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스브스케이팝 / SBS KPOP'


하지만 유나는 감격에 겨웠는지 계속 고개를 숙이고 눈물을 흘렸다. 민영은 계속 우는 유나를 옆에서 토닥여주며 위로했다.


'꼬북좌'라는 별명을 얻은 유정 역시 1위 호명과 동시에 눈물을 보였으나 노래가 나오자 흥이 올랐는지 귀여운 막춤(?)을 선보여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한편 브레이브걸스는 지난 2017년 발매한 ‘롤린’이 SNS를 중심으로 회자되며 역주행 신화를 써 내려가고 있다.


YouTube '스브스케이팝 / SBS KPOP'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