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신 힘드니 날 불러라"···한참 후배인 박보영 배려하려 늘 먼저 촬영장 나갔다는 차태현

인사이트tvN '어쩌다 사장'


[뉴스1] 이지현 기자 = '어쩌다 사장' 박보영, 조인성이 '차태현 미담'을 대방출 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어쩌다 사장'에서 첫 알바생 박보영과 사장 조인성은 사장 차태현에게 고마웠던 일화를 공개, 훈훈함을 선사했다.


먼저 박보영은 차태현과 함께 작품을 찍었던 기억을 떠올렸다. 


그는 "여배우가 아무래도 촬영 전 해야 할 일들이 많으니 첫 신에 부르지 말고 나중에 부르라고 (스태프들에게) 얘기했던 거다"라며 티를 안 내서 전혀 몰랐다고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어쩌다 사장'


또 고민도 잘 들어주는 성격이라고. 박보영은 "제가 이게 고민이라고 얘기하면 하루가 지나서 '내가 밤새 생각해 봤는데' 이런 식으로 말씀을 해주신다. 보이는 게 차가울 지 모르겠는데 진짜 여리고 생각을 많이 해주신 스타일이다"라며 고마워했다. 


차태현은 민망해 하면서 "여리기보단 내성적이지"라고 담담하게 말했다.


조인성도 거들었다. 그는 "예전에 우연히 지나가던 길에 태현이 형을 만나서 인사를 했었다. 지금도 인기가 많지만 그때 형은 인기의 정점이었다. '인성아 술 한잔 마시자' 했었는데, 정말 전화가 오더라"라고 전했다. 


이에 차태현은 "어머 세월이 많이 흘렀네"라면서 또 한번 쑥스러워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어쩌다 사장'


이날 박보영은 조인성의 미담도 꺼냈다. 


처음에는 조인성을 대하기 어려웠지만, 자신이 힘들었을 때 큰 영향을 끼친 사람이라고. 


박보영은 "제가 되게 힘들었을 때 나무 한 그루를 바라보고 있었다. 멘탈이 나갔었다. '오빠 저는 왜 이렇게 마음이 나약하고 흔들리고 그럴까요' 했더니 '저 나무가 얼마나 됐을 것 같냐' 하더라. 그러면서 '쟤가 얼마나 땅 깊숙이 뿌리를 박고 있겠냐. 저 나무도 바람에 흔들리는데 사람 마음이 흔들리는 게 당연하지' 하는 거다"라고 회상했다.


조인성은 "내가 쓸데없는 소리를 했구만"이라며 민망함에 웃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어쩌다 사장'


박보영은 아니라며 "그게 영향이 진짜 컸었다"라면서 고마워했다. 


조인성은 "그래서 누군가의 영향을 받는다는 게 참 중요해"라고 털어놔 눈길을 모았다.


한편 '어쩌다 사장'은 시골 가게를 덜컥 맡게 된 도시남자 차태현, 조인성의 시골슈퍼 영업일지를 담은 프로그램으로 매주 목요일 오후 8시 40분에 방송된다.


인사이트JTBC '한끼줍쇼'


인사이트영화 '과속스캔들'


Naver TV '어쩌다 사장'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