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직원들 '자진 신고'하면 봐주자"던 민주당 의원도 '1천평대' 땅투기 의혹

인사이트양향자 의원 / 뉴스1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양향자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그린벨트(개발제한구역)에 연결된 땅 1천명을 보유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땅에서 350m 거리엔 화성비봉 공공주택지구가 조성돼 있다. 토지 가까이 '대형 호재'가 있는 것이다. 다만 양 위원은 투기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있다.


10일 등기부 등본과 지난해 8월 공개된 국회의원 정기 재산신고 등에 따르면 양 최고위원은 남편과 공동으로 화성시 비봉면 삼화리에 3,492㎡ 규모 땅을 소유하고 있다.


남편과 지분 절반씩 소유하고 있는 땅의 가액은 4억7520만원이며, 땅을 매입한 시기는 2015년 10월쯤이다.


인사이트사진은 3기 신도시로 지정된 광명·시흥 신도시(시계방향으로), 하남 교산신도시, 남양주 왕숙1 신도시, 부천 대장신도시, 인천 계양신도시, 고양창릉 신도시 예정부지. / 뉴스1


이 땅이 포함된 곳은 국토교통부가 2014년 9월 화성비봉 공공주택지구 지구계획을 승인하며 가격이 올랐다.


화성비봉 공공주택지구 지구계획은 86만3306㎡ 규모의 땅에 아파트 6394호, 단독주택 263호를 지어 1만6000여명이 거주하도록 하는 내용이다.


양 위원의 땅과 가까운 거시레 이른바 대형 호재가 있던 셈이다.


실제로 지난 1월 양 위원의 땅과 수백여m 떨어져 있는 606㎡짜리 땅은 1억1135만원에 팔렸다. 3.3㎡당 60만6300원꼴이다. 양 의원의 2015년 토지 매입 평당가(3.3㎡)는 44만9000원이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이에 대해 양 위원은 "30년 (일한) 퇴직금으로 해놨더니 이렇게 (됐다)"라며 "개발 호재 등은 전혀 몰랐다"는 입장을 냈다. 은퇴 후 전원주택 등을 지을 목적으로 구입했다는 해명이다.


이어 "지인에게 퇴직금으로 '펜션이나 전원주택 할 수 있는 데 없느냐'고 했더니 거길 안내해 줬다"며 "너무 당황스럽다. 지인은 교회 성도고 부동산을 하시던 분"이라고 해명했다.


또 "공직에 들어오면서 매각하려 했는데 안 팔렸다. 퇴직금만 홀랑 날린 것"이라고도 했다.


한편 양 위원은 최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일부 직원의 투기 의혹과 관련해 "자진 신고 기간 안에 신고한 자에 대해서는 책임은 묻지 말자"는 제안을 내놔 물의를 빚은 바 있다.


투기 의혹이 일고 있는 LH 직원들을 처벌하기는커녕 오히려 면죄부를 주자는 의미로 해석되면서 비난을 받았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