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집 제거' 출동한 구조대원 말벌에 쏘여 숨져

 

벌집 제거 요청을 받고 출동한 구조대원이 말벌에 쏘여 숨졌다.

 

7일 오후 3시 20분께 경남 산청군 시천면 중태리의 한 마을에서 산청소방서 산악구조대 소속 이모(47·소방위)씨가 말벌에 눈 등 부위를 여러 차례 쏘였다.

 

이씨는 사고 직후 함께 출동한 구조대원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오후 5시 40분께 숨졌다. 

 

당시 '감나무에 있는 말벌집을 제거해달라'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이씨는 다른 구조대원이 벌집을 제거하는 사이 나무에서 10여m 떨어진 곳에서 신고 주민과 대화를 나누다가 갑작스럽게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