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실에 금괴 2톤 매장"···전북 익산서 확산 중인 '금괴 매장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전북 익산시 도심 한복판에 '금괴'가 다량으로 묻혀 있다는 소문이 급속도로 퍼지고 있다.


소문에 따르면 묻혀 있는 금괴의 양은 약 2톤. 현금으로 환산하면 약 1천억 원 어치에 달하는 어마어마한 양이다.


8일 익산경찰서에 따르면, 이번 금괴 매장설은 일본인 농장주의 손자 A씨로부터 퍼졌다.


주현동 소재의 구 일본인 농장 사무실 지하 창고에 금괴 2톤이 매장되어 있다는 것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손자 A씨는 금괴에 대한 소유권을 주장하고 있으며, 도내 거주자인 B씨를 통해 발굴을 시도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B씨는 별도의 탐사 장비를 동원하고 해당 토지의 매입 및 임대 방안을 모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와 관련 도굴 등의 불법행위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예의 주시하고 있다.


경찰 측은 "금괴 매장 유무와 상관없이 강력사건 발생 가능성이 높은 사안"이라며 "지역사회 혼란을 일으키지 않도록 면밀히 살필 방침"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