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만 앉는 위치 바뀌었다"···'펜하2' 배로나 죽인 범인으로 주단태가 의심받는 이유

인사이트SBS '펜트하우스2'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펜트하우스2' 김현수의 사망에 시청자가 충격에 빠진 가운데 유력한 용의자로 엄기준이 거론되고 있다. 


지난 6일 방송된 SBS '펜트하우스2'에서는 배로나(김현수 분)가 하은별(최예빈 분)의 폭주에 의해 비극적인 죽음을 맞는 모습이 담겼다. 


'펜트하우스2'에서는 배로나를 죽인 범인이 하은별로 그려졌고, 하은별 대신 청아예고의 경비원이 대신 경찰에 잡혀 들어갔다. 


하지만 일부 '펜트하우스2' 시청자는 배로나를 죽인 진범이 하은별이 아닌 주단태(엄기준 분)을 지목하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펜트하우스2'


그 증거로는 청아예술제에 참석한 주단태의 '자리 이동'에 초점을 뒀다. 


주단태는 청아예술제의 초반 당시 가운데 좌석에 앉아있었고 그 옆에는 이규진(봉태규 분), 고상아(윤주희 분)가 앉아있었다. 


이후 배로나의 사망 사실이 공개되기 전이자, 청아예술제 대상 발표 시 주단태는 복도쪽 맨 끝자리에 앉아 있는 모습이다. 


누리꾼은 주단태가 배로나를 살해하기 위해 자리를 비웠다가 다시 돌아온 것이 아니냐는 추측을 내놓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펜트하우스2'


뿐만 아니라 주단태가 배로나의 산소호흡기를 뗀 진범이 아니냐는 예상도 나왔다. 


일부 시청자는 병실에 들어오는 인물에게서 주단태 특유의 팔자걸음이 보인 점, 노란색 의상을 입었다는 점, 주혜인(나소예 분)이 지냈던 병원과 블라인드가 같은 점을 증거로 대 주단태가 범인인 것 같다는 목소리를 냈다. 


배로나를 죽인 범인에 대해 여러 추측이 제기되는 가운데 다가오는 '펜트하우스2'에서는 그 진실이 밝혀질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SBS '펜트하우스2'는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펜트하우스2'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