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 생식기의 적절한 크기는?"… 대학교수가 학생들에게 보낸 황당한 질문지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충남의 한 대학교수가 학생들에게 배포한 기초 질문서에 성적인 표현을 담아 논란이 일고 있다.


7일 해당 대학과 학생들에 따르면 이 대학에서 병리학을 가르치는 교수 A씨(64)는 개강 전 강의를 듣는 학생들의 이메일로 50문항의 기초 질문을 냈다.


그런데 이 중 7문항은 병리학과 관련 없는 성적인 표현이 담겨 있어 학생들의 항의가 빗발쳤다.


학생들이 공개한 질문지의 22번 문항은 '수태가 일어나는 장소는?'이라는 질문으로 '①자궁 ②나팔관 ③ 자궁경부 ④ 모텔'이라는 선택지가 담겼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23번 질문은 남자 생식기의 적절한 크기를 묻는 질문이었다. '남녀 모두에게 성욕을 일으키는 가장 중요한 물질은?'이라는 질문도 있었다.


이뿐만이 아니다. 29번에서는 '당신 몸 가운데 가장 활동적인 근육은?'이라는 질문과 함께 '① 등 ② 턱 ③ 눈 ④ 신혼여행에서 사용하는 근육'이라는 선택지가 제시됐다.


'신체 활동 가운데 가장 좋은 것 3가지를 고르시오'라는 질문에는 '아침 점심 저녁 모두 섹스'라는 선택지가 있어 충격을 줬다.


이에 대해 한 학생은 "교수기 이런 문제를 질문으로 낸 의도를 모르겠다"라면서 "너무 당황스럽고 모멸감을 느꼈다"라고 토로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전해진 바에 의하면 A교수는 이와 별도로 성장 과정과 종교관 등 전공과 관련 없는 사적인 내용의 자기소개서를 요구했으며 해당 자기소개서에는 학생의 사진을 반드시 첨부하게 하기도 했다.


A교수는 2019년 8월부터 해당 학교의 외래 교수로 강의를 해왔으며 이번 논란으로 학교 측의 권고를 받아 사직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논란이 이어지자 학생들에게 문자를 보내 "기초 질문의 출처는 아마존 37주 연속 베스트셀러로 미국에서 200만 부 팔린 책에 실린 BQ테스트(명석 지수)였다"라면서 "생리학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한 의도였다"라고 해명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