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검찰총장, 전격 '사퇴'

인사이트윤석열 검찰총장 / 뉴스1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이 자신의 사퇴설과 관련해 직접 입장을 발표했다.


4일 윤 총장은 이날 오후 2시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현관에서 검찰총장직 사퇴 의사를 밝혔다.


윤 총장은 "이 나라를 지탱한 헌법정신이 파괴되고 있다"라며 "그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에게 돌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상식과 정의 무너지는 것 보기 힘들다"라며 "어떤 위치에서든 자유민주주의 국민 보호 온 힘 다할 것"이라 덧붙였다. 


앞서 윤 총장은 여권이 추진하는 중대범죄수사청(중수청) 신설 등 수사·기소 분리 방안을 막기 위해 직을 내려놓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시스


윤 총장은 "직을 걸어 막을 수 있는 일이라면 100번이라도 걸겠다"며 반대 입장을 밝혔다. 


윤 총장이 공개적으로 중수청 설치와 검찰 수사권 박탈에 반대하자 정세균 국무총리 등 여권 인사들도 윤 총장 해임 가능성을 언급했다. 


이 때문에 이날 오전 반차에 대해서도 퇴임을 앞두고 장고에 들어간 것이라는 분석이 제기됐다.


윤 총장의 임기는 오는 7월까지다. 그는 전날(3일) 총장직 사퇴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지금은 그런 말씀을 드리기 어렵다"고 답했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한편 지난 2019년 7월25일 제43대 검찰총장으로 취임했다. 취임 이후 조국 전 법무부장관 일가 의혹을 수사했다. 해당 수사를 기점으로 윤 총장이 정부·여당과 사이가 틀어졌다는 평가가 나온다.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이 취임한 뒤로는 징계를 내리는 등 윤 총장을 직접 겨냥한 조치가 이어졌고, 최근에는 여당을 중심으로 중대범죄수사청(수사청) 설치 등 압박 수위가 높아졌다.


윤 총장은 수사청 설치 논의가 시작됐을 때부터 측근들에게 사의를 표명하는 방식으로 맞서겠다는 의사를 밝힌 바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