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과 '눈' 똑같다"는 말에 '쌍수' 고백하며 닮을수 없다고 자폭한 사유리

인사이트KBS1 '이웃집 찰스'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최근 정자 기증을 받아 아들을 출산한 '자발적 미혼모' 사유리가 오랜만에 예능 나들이에 나섰다.


2일 오후 방송된 KBS1 '이웃집 찰스'에는 지난해 11월 엄마가 된 사유리가 모습을 드러냈다.


약 6개월 만에 '이웃집 찰스'로 방송에 복귀한 사유리는 방송 출연이 쇄도했음에도 '이웃집 찰스'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의리가 있어서"라며 "'사의리'로 이름을 바꾸겠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는 많은 사람들이 궁금해하는 아들 젠의 근황에 대해서도 전했다.


사유리는 "(아들이) 엄청 건강하다. 먹고 자고, 먹고 자고 한다. 이미 효도 중"이라며 "벌써 8kg인데 순하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KBS1 '이웃집 찰스'


그는 "아이와 '눈'이 닮았다"고 말하는 대중의 반응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사유리는 "아이와 제가 눈이 똑같다고 하는데 저는 쌍꺼풀 수술을 했기 때문에 닮을 수가 없다"라고 솔직히 고백해 주위의 폭소를 자아냈다.


아들이 생긴 후 달라진 점에 대해 묻자 사유리는 "과거에는 핸드폰에 제 셀카밖에 없었다면 지금은 아기 사진밖에 없다"라며 아이에 대한 애정을 나타냈다.


한편, 사유리는 최근 '베이비박스'에 1천만 원을 기부해 박수를 받았다.


그는 "아기에 관련된 것에 관심이 생겼다. 기부를 할 수 있어서 감사하다"라며 오히려 겸손한 면모를 뽐내 훈훈함을 자아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1 '이웃집 찰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