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중생 성희롱' 논란 후 9개월 만에 유튜브 복귀하며 에코백으로 '얼굴' 가린 김민아 (영상)

인사이트YouTube '왜냐맨하우스'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방송인 김민아가 성희롱 논란으로 여론의 뭇매를 맞은 뒤 9개월 만에 유튜브로 복귀했다.


지난달 27일 유튜브 채널 '왜냐맨하우스'에는 "민아는 조금만 보여드리겠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 한 편이 게재됐다.


이날 영상에는 에코백을 뒤집어 쓴 김민아가 등장했다.


담당 PD는 "얼굴만 봐도 불편한 분들이 있을 수 있다"고 말했고, 김민아 또한 "맞다. 나도 내가 불편하다"고 답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왜냐맨하우스'


어떻게 지냈냐는 물음에 김민아는 "들어오는 일 안 막고 열심히 하고 있다. 들어오는 일이 현저히 줄었다는 게 문제다"라며 "원래 인생 그런거 아니냐"고 밝혔다.


이내 에코백을 벗은 그는 "갑자기 어색하다"고 당황한 기색을 보였다. 그러면서 김민아는 "열심히 하겠다. 살려달라"고 덧붙였다.


한편 김민아는 지난해 5월 정부 유튜브 채널 방송 '왓더빽 시즌 2'에 출연해 중학생 A군에게 "에너지가 많은 시기인데 에너지를 어디에 푸느냐", "혼자 있을 때 무얼 하느냐" 등 성적인 대화를 시도한 것이 뒤늦게 알려져 논란이 일은 바 있다.


당시 여론의 뭇매가 이어지자 김민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저의 무리한 언행이 발생했고 개인적 영역을 방송이라는 이름으로 끌고와 희화화 시키려 한 잘못을 분명히 인지하고 있다. 당사자에게 사과하겠다"고 머리를 숙였다.


해당 사태로 김민아는 출연하던 유튜브 채널에서 모두 하차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왜냐맨하우스'


YouTube '왜냐맨하우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