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시 앞두고 도로에서 포착된 현대차 '아이오닉5'의 실물 크기 (사진)

인사이트보배드림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지난달 말부터 도로에서 포착된 현대자동차의 EV '아이오닉5'의 모습이 속속 공개되고 있다. 


지난 25일 자동차 전문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공공도로에서 포착된 아이오닉 5의 모습이 담긴 사진이 공개됐다. 


임시번호판을 달고 있는 아이오닉5는 정체된 도로 위에서 다른 차들 사이에 멈춘 듯 보인다. 


아이오닉5 앞에는 흰색 말리부 차량이 위치했는데 두 차량을 비교해보면 아이오닉5의 크기가 훨씬 큰 것을 알 수 있다. 


이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생각보다 엄청 크다", "귀여울 줄 알았는데 실물 포스가", "실내 공간 넓은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현대자동차에서 발표한 아이오닉5의 크기는 전고 4470mm, 전폭 1820mm, 전고 1450mm다. 현대자동차의 SUV 투싼과 비슷하다.


다만 차량 내부의 실내 공간을 좌우하는 축간거리는 아이오닉5가 훨씬 길다. 아이오닉5의 축간거리는 3000mm로 대형 SUV인 현대차 팰리세이드보다도 길다. 


중형 SUV에서 대형 SUV 수준의 실내 공간을 기대할 수 있다는 건 아이오닉5의 최대 장점이다.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로 만들어진 아이오닉5는 엔진과 변속기, 배기 시스템 등 기존 내연기관의 한계가 사라져 디자인의 자유도가 높고 넓은 실내공간을 구현할 수 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넓은 실내공간을 바탕으로 한 아이오닉5의 매력은 이미 많은 사람을 매료시켰다. 사전계약을 진행한 첫날 2만 3,760대를 계약하며 신기록을 작성했다. 


지난해 테슬라의 판매 대수보다 두 배 많은 실적이다. 


유럽에서도 3000대 한정으로 사전계약을 진행했는데 한정 물량의 3배를 뛰어넘는 1만여 명이 하루 만에 몰려 완판됐다. 


현대차 유럽 법인은 아이오닉5 공개 이후 전화·온라인 등 차량과 관련한 문의가 23만 6000여 건에 달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현대자동차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