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인' 모르는 통증 때문에 걷지 못하고 휠체어 타는 '국민 마라토너' 이봉주 근황

인사이트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국민 마라토너 이봉주가 제대로 걷지도 못해 휠체어를 타게 된 충격적인 근황이 전해졌다.


지난달 28일 방송된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예고편에는 마라토너 이봉주의 모습이 공개됐다.


이미 부상으로 인해 허리가 굽었다는 소식이 알려지긴 했으나 영상 속 이봉주의 몸 상태는 알려진 것 보다 훨씬 심각했다.


이봉주는 부인으로 보이는 여성의 부축을 받으며 구부정한 모습으로 병원을 찾아갔다.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배 쪽의 원인불명 통증으로 고통 받아 허리를 펴지 못한다는 이봉주는 의사의 진찰을 받았다. 


그 후 나온 장면은 꽤나 충격적이었다. 이봉주는 모자를 푹 눌러 쓴 채 홀로 휠체어에 앉아있었다.


그는 걸을 때 너무도 힘들어했다. 어머니와 시골길을 걷는 중 양손에 지팡이를 짚고 힘겹게 한 걸음 한 걸음 내디뎠는데, 나이 든 노인보다 더 걷는 걸 어려워할 정도였다. 


지팡이에 의지한 채 어렵게 산을 오르는 아들의 모습을 지켜보는 어머니의 안타까운 표정도 그대로 전해졌다.


인사이트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이 같은 봉달이 이봉주의 투병기는 오는 8일 밤 10시에 공개될 예정이다.


앞서 이봉주는 지난해 1월 JTBC 예능 '뭉쳐야 찬다' 사이판 전지훈련 촬영 당시 타이어 끌기 훈련을 하다 부상을 당했다.


이후 그는 건강상의 문제로 프로그램에서 하차했다. 촬영 때만 해도 건강했던 그가 얼마 후 구부정한 모습으로 나타나자 누리꾼들은 당시 촬영 부상으로 인해 허리가 굽은 게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그러나 당시 소속사 측에서 허리 외상이 아닌 신경조직계통 질환이라고 전하며 '뭉쳐야 찬다' 측의 잘못이 아니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