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X 열차서 '햄버거 먹방+통화'까지 한 여성 승객이 '방역 수칙' 지적에 보인 반응

인사이트보배드림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열차에서 취식하며 크게 통화도 한 여성이 제지를 받자 외려 난동을 피우는 영상이 온라인을 중심으로 확산하고 있다.


여성은 "음식을 나가서 먹으라"고 한 승객에게 폭언과 협박을 했다. 지위와 신분을 위시하며 승객의 사진을 찍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소동이 담긴 영상은 지난달 28일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올라왔다. 영상을 찍은 A씨에 따르면 소동은 이날 동대구역을 출발한 KTX의 한 열차에서 발생했다.


열차에 탑승한 한 여성은 크게 통화하다 마스크를 내리고 케이크를 먹었다. 승무원이 취식을 제지하며 마스크를 제대로 착용하라고 권했으나 미동도 안했다고 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보배드림


옆에 앉은 승객이 자리를 옮기자 여성은 더 과감해졌다. 마스크를 아예 벗고 제대로 먹방(먹는 방송)을 시작했다.


객실에 냄새가 진동하자 참다못한 A씨는 여성에게 정중히 나가서 먹을 것을 권했다. 하지만 여성은 A씨의 요구에 불편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그는 A씨에게 "내가 여기서 먹든 말든 네가 무슨 상관이냐"며 "천하게 생긴 X", "너 우리 아빠가 도대체 누구인 줄 알고 그러냐"는 등 폭언을 쏟아냈다.


"가만두지 않겠다"며 A씨를 향해 카메라를 들어보이기도 했다. 그러면서 "진짜 없이 생겼다", "없는 게 화가 가득 차서 있는 사람한테 화풀이한다"고 했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A씨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그는 "당신 아빠가 누구든 질서에 따르라"며 "아버지가 열차에서 마스크를 벗고 음식을 먹으라고 가르쳤냐"고 맞받았다.


당황한 여성은 곧장 누군가에게 전활 걸었다. 아버지로 보이는 상대에게 "아빠 난데, 내가 빵을 먹었다고 어떤 미친 X가 뭐라고 한다. 가만 안 두겠다. 사진을 찍어 페이스북에 올리겠다"고 말했다.


A씨의 영상에 달린 댓글과 반응은 비판 일색이었다. '무개념', '진상' 등 험악한 표현으로 도배됐다. 방역 수칙을 위반했을뿐더러, 뻔뻔하고 황당하다는 비판이 줄을 지었다.


실제로 한국철도는 KTX 등 모든 열차에서 취식을 금지하고 있다. 마스크 역시 당연히 착용해야 하며, 위반 시 과태료 10만원이 청구될 수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