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세대 주택서 숨진 채 발견된 아빠와 딸···현장에서 '유서' 발견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뉴스1] 김아영 기자 = 충남 천안 한 다세대주택에서 부녀가 숨진채 발견되기 9시간 전 폭력 신고가 접수됐던 것으로 파악됐다.


28일 천안서북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께 서북구 한 다세대주택에서 A씨(45)와 그의 딸이 숨져있는 것을 아내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현장에서는 A씨가 남긴 유서가 발견됐다.


앞서 9시간 전인 이날 오전 12시 5분께 경찰에 인근 주민의 폭력 신고가 접수돼 인근 지구대에서 현장에 출동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폭력으로 신고가 접수돼 현장을 확인했더니 가정 폭력으로 확인돼 A씨와 아내를 분리조치했고, 가정 폭력에 대해 조사가 진행될 예정이었다"며 "평상시 가정폭력이나 아동학대 관련 신고 접수된 부분은 없었다"고 말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ㆍ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상담 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 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