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해자가 아니라고 하면 피해자가 없는거냐"···학폭 감추려는 징계위에 '펜하2' 유진이 한 말 (영상)

인사이트SBS '펜트하우스2'


[인사이트] 장영준 기자 = 사회 전반에 학교 폭력 문제가 심각하게 대두되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인기 드라마 SBS '펜트하우스2'가 학교 폭력(학폭) 문제를 저격했다.


지난 27일 방송한 '펜트하우스2'에서는 징계위원회가 열린 청아예고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배로나는 징계위원회에서 주석경(한지현 분), 이민혁(이태빈 분) 그리고 하은별(최예빈 분)이 학폭 가해자라고 고백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펜트하우스2'


징계위원회에 참석한 이들은 학폭을 당했다는 배로나의 주장을 비웃었다.


천서진(김소연 분)은 "본 사람도 한 사람도 없다는데 네 말을 어떻게 믿냐"며 "오직 네 주장뿐이다"라고 비꼬았다.


이에 오윤희(유진 분) "아이들이 거짓말하는 거다"라며 "가해자가 아니라고 하면 피해자가 없는 거냐"라고 천서진의 말을 맞받아쳤다.


진실을 믿지 않으려하는 상황 속에 강마리(신은경 분) 역시 이를 비웃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펜트하우스2'


그러자 딸 제니(진지희 분)가 나타났다. 그는 눈시울을 붉히며 자신과 배로나가 학폭 피해자라고 주장하며 진실을 알렸다.


제니가 자신이 학폭 피해자라며 머리가 한 줌 빠진 두피를 공개하자, 오윤희는 "오늘 병원에서 뗀 제니 진단서다. 스트레스성 탈모와 역류성 식도염이 꽤 진행된 상태라고 한다"라고 말해 상황을 반전시켰다.


해당 장면을 접한 누리꾼은 "갓순옥이다", "타이밍 미친 대사다", "대사가 정말 좋다" 등의 호평을 내놓았다.


한편 '펜트하우스' 시리즈를 집필 중인 김순옥 작가는 과거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서 "그동안 정말 쓰고 싶었던 빈부격차 문제, 학교폭력의 폐해, 불공정한 교육문제, 부동산으로 야기되는 계급화, 가정폭력이라는 인격살인 등 다소 불편한 이야기를 좀 더 파격적이고 솔직하게 다뤄보고 싶었다"고 속내를 드러낸 바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