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제에게 공짜 치킨 나눠줬다가 '돈쭐'나고 있는 홍대 '철인 7호' 사장님

인사이트Instagram 'jaehuip'


[인사이트] 조세진 기자 = 치킨 프랜차이즈 '철인7호' 점주가 형편이 어려운 형제에게 정을 베푼 사연이 화제가 된 가운데, 누리꾼들이 해당 지점에 주문과 응원 메시지로 찬사를 전하고 있다.


어릴 적 부모를 잃고 할머니와 7살 어린 동생과 함께 살던 A군은 지금으로부터 1년 전,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일을 하던 음식점에서 해고된 뒤 생계에 어려움을 겪었다.


형제가 거리를 배회하던 사이 철인7호 홍대점을 운영하고 있는 박재휘 대표는 쭈뼛거리는 A군과 동생을 보고 이들을 흔쾌히 들어오라고 한 뒤 치킨을 크게 대접해 주었다. 한 번은 미용실에서 동생의 머리를 깎여서 돌려보내기도 했다.


고등학생인 A군은 최근 치킨 프랜차이즈 철인7호' 본사에 감사의 손 편지를 보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돈쭐' 당하고 있는 철인7호 홍대점 근황 / Instagram '7_hyunseok'


이 같은 사연이 전해지자 누리꾼들은 '돈쭐'(돈으로 혼쭐)을 내줘야 한다며 해당 지점에 치킨을 주문하고 선물을 보내며 감사의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타지역에서 "결제만 하고 치킨은 받지 않겠다"는 손님은 물론, A군과 동생에게 "또 치킨을 주라"며 선결제를 하는 손님도 생겨났다.


해당 지점은 현재 주문이 폭주해 영업 중단 사태까지 이르는 등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철인7호 홍대점을 운영하고 있는 박 대표는 자신의 SNS를 통해 현재 가게 상황을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고등학생 A군이 철인7호 박 대표에게 보낸 편지 / 사진=제보자


그에 따르면 현재 이 지점에는 응원 전화와 댓글이 계속해서 쏟아지고 있다.


박 대표는 "돈쭐내주시겠다며 폭발적으로 밀려들어 오는 주문과 매장으로 찾아주시는 많은 분의 따뜻한 발걸음, 주문하는 척 들어오셔서는 선물을 주고 가시는 분들, 심지어 좋은 일에 써달라면서 소액이라 미안하다며 봉투를 놓고 가시는 분도 있다"면서 "지금 이 시간에도 전국 각지에서 응원전화와 DM, 댓글이 쏟아지고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제가 대단한 일, 특별한 일을 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라며 "앞으로도 선한 영향력을 줄 수 있는 그런 사람이 되겠다. 평생 잊지 못할 하루를 선물해 주신 여러분께 고개 숙여 감사하단 말씀드리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