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공하고 부모님한테 '36억 전원주택+200억 상가' 통 크게 플렉스한 박지성 (영상)

인사이트KBS2 '연중 라이브'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전 축구선수 박지성의 남다른 효심이 놀라움을 자아냈다.


지난 26일 방송된 KBS2 '연중 라이브'에서는 스타들의 '효도 플렉스'를 엿볼 수 있는 '연예계 효자, 효녀 스타' 2탄이 공개됐다.


이중 9위는 축구계 살아있는 전설 박지성이 차지했다.


박지성에게 어린시절은 고난의 연속이었다. 박지성의 체구는 왜소했고 그의 부모는 많은 훈련 비용을 감당해야 했기 때문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연중 라이브'


박지성 부모는 "'축구 그만 둘 일 없으니까 꼭 시켜달라'는 아들의 요구에 다니던 회사를 그만두고 정육점을 차렸다"라며 질 좋은 고기를 먹이며 박지성 뒷바라지를 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빚은 점점 늘어나고 가정형편은 더 어려워졌다.


어려운 가정형편으로 인해 철이 일찍 든 박지성은 부모님께 보답하겠다는 마음으로 피나는 노력을 했다.


결국 그는 첫 프로팀 계약을 진행하게 됐고, 계약금 5천만 원 전액을 부모님께 선물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연중 라이브'


이후 박지성은 해외 구단에서 활동하며 최고 연봉 8십억 원을 기록했다.


박지성은 부모님에게 36억 원 상당의 최고급 전원주택을 선물하는가 하면, 약 2백억 원 빌딩을 세워 임대 수익으로 부모님의 노후 자금까지 마련해줬다.


효도마저 남다른 스케일을 자랑하는 박지성의 모습은 방송을 보던 시청자를 놀라게 했다.


박지성은 "제가 여기까지 올 수 있었던 가장 큰 힘은 부모님의 도움이 가장 컸다고 생각한다. 너무나 많은 고생을 해주셨기 때문에 제가 지금까지 진 빚을 갚으면서 살아가야 한다고 생각한다"라고 부모님께 감사함을 표하기도 했다.


한편 박지성은 지난 2014년 현역 은퇴를 선언했으며, 최근에는 MBC '쓰리박 : 두 번째 심장'을 통해 예능 프로그램에 고정 출연하고 있다.


인사이트뉴스1


Naver TV '연중 라이브'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