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은 백신 언제 맞냐"는 문재인 대통령 질문에 정은경 청장이 한 말

인사이트26일 코로나19 백신 접종 참관을 위해 서울 마포보건소를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 / 뉴시스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오늘(26일) 오전 9시부터 국내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이날 보건소를 찾아 '1호 접종자'가 백신을 맞는 모습을 지켜본 문재인 대통령은 "대통령에게는 언제 기회를 주느냐"고 물었다.


그러자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접종) 순서가 좀 늦게 오시기를"이라고 답했다.


26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은 서울 마포구 보건소의 코로나19 예방접종실을 찾았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과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 오상철 마포구 보건소장 등이 동행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26일 코로나19 백신 접종 참관을 위해 서울 마포보건소를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과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 뉴시스


문 대통령은 정 청장으로부터 코로나19 백신 관련 보고를 들은 후 "우리 청장님은 언제 (백신을) 맞으시냐"고 물었다.


정 청장은 코로나 1차 대응 요원들이 이번에 접종을 하고, 질병관리청도 일정을 잡고 있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그러자 문 대통령은 "대통령에게는 언제 (백신 접종) 기회를 줍니까"라고 물었다.


문 대통령의 발언에 좌중에 웃음이 터지자 동행한 전해철 장관도 "청장님, 대답을 잘하셔야 될 겁니다"라며 거들었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26일 서울 성동구보건소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 중인 요양보호사 모습 / 뉴스1


이에 정 청장은 "(접종) 순서가 좀 늦게 오시기를…"이라고 답했다.


청와대는 이날 문 대통령의 보건소 방문에 대해 "국민들이 빨리 일상을 회복할 수 있도록 독려하는 취지에서 잡은 일정"이라고 설명했다.


백신 접종 현장을 둘러본 문재인 대통령은 페이스북을 통해 "현장의 백신 관리와 보관, 접종 과정은 모든 국민께 신뢰를 주기에 충분했고 접종 이후의 사후 관리도 안심이 된다"고 전했다.


인사이트뉴스1


이어 문 대통령은 백신 접종을 준비한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아울러 맨 먼저 접종에 나선 김윤태 병원장과 이정선 치료사에 대해서도 "국민들께 용기를 전해 주셔서 감사드린다"며 사의를 표했다.


마지막으로 문 대통령은 "함께 회복하고 도약하는 봄이 다가왔지만, 접종과 별도로 조금만 더 방역의 끈을 팽팽하게 당겨 주시길 부탁드린다"며 국민들을 향한 당부의 말을 전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