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거리두기 현단계 2주 연장…'5인 금지' 그대로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를 향후 2주간 현 단계로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수도권 2단계·비수도권 1.5단계의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체계는 내달 14일까지 이어진다. 아울러 '5인 이상 집합금지' 역시 2주간 유지된다. 


26일 정세균 국무총리는 "현재 거리두기 단계를 다음주부터 2주 동안 연장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확정한다"라며 "5인 이상 모임금지와 영업시간 제한도 현행 유지한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설 연휴 이후 우려했던 코로나의 급격한 확산은 나타나지 않고 있다"라면서도 "그렇다고 안정세에 이르지 못한 것이 현재 상황"이라며 현행 거리두기 단계를 유지한 배경을 설명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그러면서 "감염 재생산지수도 2주 연속 1을 넘고 있고 봄철 새학기를 맞아 외출과 접촉이 늘어나는 점도 방역엔 위험요인"이라며 "꾸준히 유입이 확인되는 변이 바이러스 또한 우려 요소"라고 짚었다. 


이에 정 총리는 국민들의 방역수칙 실천 책임을 더 강화하고, 사회적 거리두기 체계 개편은 조금 더 상황을 지켜본 뒤 차근차근 준비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첫 백신 접종에 긴장도 되지만 하루빨리 일상을 되찾고 싶다는 기대감과 설렘을 품고 계신 분들이 많다"며 "정부는 그 염원이 하루속히 이뤄지도록 총력을 다하겠다. 여러분께서도 한마음 한뜻으로 동참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