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AZ백신 '보관온도 이탈 사고' 사과..."백신은 폐기 안 하고 사용"

인사이트제주 무사 도착한 코로나 백신 / 뉴스1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코로나19 백신 첫 접종을 앞두고 제주로 옮겨지던 백신이 보관 온도 문제로 회수되는 사태가 일어났다.


방역 당국은 이송 과정에서 일부 백신이 적정 온도를 벗어났지만, 품질에는 이상이 없다고 보고 폐기하지 않기로 했다.


25일 양동교 코로나19예방접종대응추진단 자원관리반장은 기자설명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냉장 보관, 2~8℃ 냉장 보관하고 유통해야 하는 허가조건이 있고 얼리지 않아야 한다는 조건이 있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양 반장은 "어제 상황이 발생했던 백신의 경우에는 보관온도에서 약 0.5℃ 정도 벗어난 상황이었다. 동결되지는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종합적으로 고려했을 때 사용에 전혀 문제가 없으므로 폐기 대상이 아니라는 판단을 내렸다는 것이다.


이송 과정에서 일부 백신이 적정 온도를 벗어난 이유는 수송 용기 냉매 안정화 때문이라고 추측했다.


적정온도 유지를 위해 냉매를 삽입하고 냉매의 안정화를 위해 다소 시간이 소요되는데, 이 작업 과정에서 약간의 문제가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는 설명이다.


인사이트뉴스1


그는 "회수한 백신은 사용에 문제가 없어 추후 다시 사용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해당 백신은 제주도민에게 접종할 백신 3,900회분이었지만 이천 외곽을 벗어날 무렵 수송 용기의 온도가 한때 영상 1.5도까지 떨어져 회수 조처됐다.


질병청은 통합관제센터를 통해 문제를 인지한 뒤 해당 차량을 물류센터로 돌려보냈고, 새 백신을 제주도로 보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